이완 한겨레신문 기자 | 2020-07-27 1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