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페이 $140억 투자유치..."블록체인 등 신기술 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Wolfie Zhao
Wolfie Zhao 2018년 6월8일 16:43
한겨레 자료사진

 

중국 인터넷 대기업 알리바바의 핀테크 자회사 앤트파이낸셜이 8일 시리즈C 라운드 펀딩을 통해 140억 달러(약 15조원)를 조달했다고 밝혔다. 이 자금은 블록체인을 비롯한 신기술 개발에 사용될 예정이다.

2004년 알리페이라는 이름으로 설립돼 2014년 앤트파이낸셜로 브랜드를 바꾼 이 회사는 은행 서비스를 이용하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포용적 금융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새로 조달한 자금은 블록체인과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등 기술개발에 사용될 예정이다.

지난해 활성 사용자가 8억명에 이르는 결제 서비스 알리페이를 제공하는 앤트파이낸셜은 며칠 전 기술개발로 사업 영역을 확장한다고 밝혔다. 로이터는 지난 5일 중국 정부가 금융 시스템에 대한 규제를 강화함에 따라 앤트파이낸셜이 사업의 중심을 소비자를 상대로 한 금융 서비스에서 기술개발로 옮기는 중이고, 특히 블록체인이 주요 관심사 중 하나라고 보도한 바 있다.

사실 앤트파이낸셜과 알리바바는 이미 블록체인과 관련된 어플리케이션 개발을 시작했다. 앤트파이낸셜은 블록체인 기반 기부 플랫폼을 지원하고 있고, 알리바바는 국제 물류와 관련된 블록체인 시범사업인 ‘식품신뢰 프레임워크(Food Trust Framework)’를 시작했다.

애트파이낸셜 CEO 에릭 징(Eric Jing)은 지난 3월 ICO를 할 계획은 없지만 블록체인 기술개발은 계속할 것이고, 특히 블록체인 간 호환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This story originally appeared on CoinDesk, the global leader in blockchain news and publisher of the Bitcoin Price Index. view BPI.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으로 보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