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클레이튼, 블록체인 파트너십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연
한수연 2018년 11월14일 12:01

 

티몬 신현성 의장이 이끄는 테라와 카카오의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이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양사는 14일 이 소식을 알리며 대규모 사용자를 가진 서비스에 적합한 블록체인 생태계가 빠르게 조성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테라는 스테이블코인을 활용한 블록체인 기반 결제 서비스다. 현재 다양한 플랫폼들과 댑(dApp)에서 테라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도록 '크로스체인' 솔루션에 집중하고 있다.

테라는 클레이튼과의 이번 협업을 통해 대중적인 결제 서비스의 필요 요건인 속도, 안정성, 신뢰성 등을 강화해나갈 예정이다. 양사는 또 클레이튼 플랫폼상의 스테이블코인 도입을 위해 공동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클레이튼은 지난 10월부터 제한된 파트너를 대상으로 테스트넷을 운영 중이다. 메인넷은 내년 상반기 출시할 계획이다. 클레이튼의 지향점은 블록체인의 대중화. 이를 위해 일반인에게는 사용이 쉬운 사용자경험(UX), 사용자환경(UI)을 제공하고 개발자에게는 블록체인 서비스를 쉽게 개발할 수 있는 환경을 지원하려 한다.

클레이튼은 또 메인넷 출시 전까지 초기 서비스 파트너십을 체결한 9개 기업 이외 추가 파트너십을 체결할 전략을 가지고 있다.

신현성 테라 공동창립자 겸 대표는 "아태지역 대표 이커머스 얼라이언스를 보유한 테라와 대규모 사용자 기반을 가진 클레이튼의 만남으로 일상생활에서도 안전하고 유용하게 스테이블코인이 사용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또 "블록체인 기반 결제 시스템은 속도, 안정성, 신뢰성이 무엇보다 중요한 문제"라며 "테라는 클레이튼과 협력해 이를 해결할 방법을 모색하는 한편 소비자가 손쉽게 사용하고 실질적 혜택을 얻는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클레이튼 개발 및 운영을 총괄하는 그라운드X의 한재선 대표는 "이미 전세계적으로 수천만 이상의 유저를 보유한 이커머스 서비스들과 얼라이언스를 구축한 테라와의 협업은 클레이튼이 대규모 서비스를 위한 블록체인 플랫폼으로서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테라의 결제 서비스같이 속도와 안정성이 중요한 대중적 서비스를 위한 블록체인 생태계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으로 보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