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렉스 “북한 계정? 알고보니 한국인 실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arc Hochstein
Marc Hochstein 2019년 4월23일 10:00
이미지=셔터스톡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렉스(Bittrex)와 뉴욕주 금융서비스국(NYDFS) 사이의 공방이 계속되고 있다. 비트렉스 측은 22일, 앞서 뉴욕 금융서비스국이 비트렉스에서 쓰이는 계정 가운데 두 개가 북한 계정이라고 발표한 것은 명백한 실수라고 주장했다.

뉴욕주 금융서비스국은 이달 10일 비트렉스가 신청한 비트라이선스 발급을 거절했다. 거절 사유로 여러 가지가 언급된 가운데, 미국 정부가 공식적으로 제대 대상국으로 분류한 나라의 고객이 계정을 만들고 거래소를 이용할 수 있게 했다는 점도 지적됐다. 고객신원확인(KYC) 원칙과 절차 집행에 문제가 있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비트렉스는 해당 이용자 두 명의 신원을 지난 2017년 10월에 조사해 이미 확인과 검증을 마쳤다고 설명했다. 이들이 북한 고객으로 분류된 이유는 간단했다.

“대한민국에 거주하는 고객이 거래소 회원가입 시 국적을 고르는 과정에서 실수로 다른 ‘Korea’를 선택했다. 우리는 고객의 신원은 물론 IP 추적을 통한 실제 거주지와 접속지를 확인, ‘북한 사람’으로 등록된 두 고객이 실은 ‘한국 사람’임을 확인했다.”

뉴욕주 금융서비스국의 금융감독 부문 부위원장 시린 에마미는 앞서 코인데스크에 쓴 칼럼에서 규제 당국이 비트렉스의 계정을 표본 조사했을 때 몇 개 되지 않는 표본 가운데 북한 국적 계좌가 두 개나 발견됐다고 지적했다.
“북한 계좌 중 적어도 하나는 2017년까지 실제로 이용되던 계좌였다. 또한, 2019년 DFS 조사관이 비트렉스 현장 실사를 나갔을 때도 최소 두 개의 이란 국적 계좌가 발견되었고, 문제의 계좌들도 잠재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상태였다.”

비트렉스는 곧바로 코인데스크에 보내온 반박문을 통해 “현재 북한이나 이란 국민들은 비트렉스 플랫폼을 이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 발표를 통해 뉴욕주 금융서비스국이 이용자가 실수한 사실을 생각하지 못한 나머지 겉으로 드러난 것만 보고 “비트렉스가 북한 국적 계좌를 열어줬다”고 흑색선전을 한 셈이라고 비판했다.

뉴욕주 금융서비스국은 비트렉스의 자금세탁방지 노력이 부족하고 상장 코인에 대한 심사 절차가 미비한데다가 (북한과 이란 고객의 계정을 열어준 점으로 미뤄) 미국 정부의 제재 방침을 따르지 않는다고 볼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비트렉스에 비트라이선스를 발급하기는 어려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비트렉스 대변인은 이란 국적 계정에 관해서는 “따로 언급할 말이 없다”고 전했다. 뉴욕주 금융서비스국 대변인은 비트렉스의 발표에 대한 의견을 묻는 말에 아직 답하지 않았다.

This story originally appeared on CoinDesk, the global leader in blockchain news and publisher of the Bitcoin Price Index. view BPI.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으로 보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