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중앙은행 관계자 “은행·금융기관 사용 CBDC 발행 긍정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Yogita Khatri
Yogita Khatri 2019년 5월29일 14:00
비타스 바실리아우스카스. 출처=리투아니아은행

유럽 중앙은행(ECB) 관리가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central bank digital currencies)에 우호적인 견해를 밝혔다.

국제 결제은행이 공개한 발표 자료에 따르면, 유럽 중앙은행 집행위원이자 리투아니아 중앙은행의 의장인 비타스 바실리아우스카스(Vitas Vasiliauskas)는 지난달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한 컨퍼런스에서 중앙은행의 디지털화폐 발행을 긍정적으로 본다고 밝혔다.

바실리아우스카스는 중앙은행 디지털화폐를 개인이 이용할 수 있게 할 것인지, 은행을 비롯한 금융 기관이 이용할 수 있게 할 것인지, 아니면 둘 다 가능하게 할 것인지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두 가지 다른 발행 방식을 뒷받침하는 이론적인 모델들이 있다고 바실리아우스카스는 말했다.

먼저 금융 기관이 중앙은행 디지털화폐를 이용하면 결제나 증권 거래 청산이 간편해지고, 거래상대방 위험이나 유동성 위험이 줄어드는 효과가 있다.

“은행과 금융 기관만 이용할 수 있는 제한된 형태의 디지털 토큰으로 중앙은행 디지털화폐를 발행하면 토큰은 현재 중앙은행의 지급 준비금을 대체하거나 보완하는 이른바 무기명 자산(bearer asset)으로 쓰일 수 있다. 결제 시에 자산을 보내는 쪽이 받는 쪽에 중개인을 거치지 않고 직접 디지털 토큰을 보낼 수 있다는 뜻이다. 지금은 중앙은행이 지급 준비금을 마련해두고 실제로 자산을 옮기지는 않은 채 중간에서 장부를 기록하는 일을 하는데, 이 역할을 중앙은행의 디지털화폐가 대신한다는 것은 완전히 다른 시스템을 의미한다.”

반면에, 소매 금융에 중앙은행 디지털화폐를 도입할 수도 있다. 값이 매겨진 화폐 형태로 발행돼 일반인이 디지털 현금처럼 쓸 수도 있고, 일반인이 중앙은행에 계좌를 열고 CBDC로 예금을 맡길 수 있는 형태로 쓰일 수도 있다.

바실리아우스카스는 다만 개인이 CBDC를 이용하는 것은 별로 매력적인 서비스가 아니라고 지적했다. 이미 기존 법정화폐로도 비슷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어서 드는 비용에 비해 얻을 수 있는 편익이 크지 않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리투아니아 중앙은행은 이미 센트로링크(Centrolink)라는 결제 인프라를 만들어 일반인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센트로링크는 365일 이용할 수 있는 즉시 결제 기능으로 리투아니아 내의 모든 결제 서비스를 지원한다. 이런 상황에서 중앙은행이 디지털화폐를 발행해도 개인으로선 굳이 이를 쓸 이유가 없다.

“그러므로 CBDC를 발행하는 데 따르는 리스크나 대체로 보수적인 중앙은행들의 성향을 고려해보면 개인이 이용할 수 있는 CBDC보다는 은행과 금융 기관이 제한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도매 금융에 CBDC를 도입하는 편이 더 현실적인 방안이라고 생각한다. 다만 리투아니아 은행도 CBDC의 잠재력을 높이 평가하지만,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다. 당장 어떤 변화가 일어날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 - 비타스 바실리아우스카스, 유럽 중앙은행 집행위원

바실리아우스카스는 마지막으로 CBDC를 도입하기 전에 여러 유형의 CBDC가 각각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지 고찰하는 더 탄탄한 모델과 이론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론을 바탕으로 실제로 시험을 거쳐 효과를 측정해보는 작업이 선행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번역: 뉴스페퍼민트

· This story originally appeared on CoinDesk, the global leader in blockchain news and publisher of the Bitcoin Price Index. view BPI.
· Translated by NewsPeppermint.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