왓챠, JTBC 이어 MBC와도 ‘빅데이터 분석’ 공동 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인선
정인선 2019년 7월29일 11:00
출처=콘텐츠 프로토콜

왓챠의 블록체인 자회사 콘텐츠 프로토콜이 MBC와 콘텐츠 시청 빅데이터 분석 도구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9일 밝혔다.

콘텐츠 프로토콜은 왓챠플레이를 통해 MBC의 드라마 및 예능 콘텐츠를 감상한 이용자들의 취향 및 감상 데이터를 활용한 콘텐츠 분석 도구 '데이터 대시보드'를 개발한다. MBC는 데이터 대시보드 개발에 필요한 자문을 제공한다. 콘텐츠 프로토콜 측은 "데이터 분석 서비스를 콘텐츠 제작 및 배급에 활용 가능한 수준으로 고도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왓챠, 왓챠플레이 등의 서비스로 알려진 주식회사 왓챠가 주도하는 블록체인 프로젝트 콘텐츠 프로토콜의 백서 및 개발 로드맵에 따라 이뤄졌다. 콘텐츠 프로토콜은 시청률 등 전통적인 콘텐츠 평가 지표에서 벗어나 제작자들이 더 나은 콘텐츠를 만들 수 있도록, 이용자들의 감상 패턴과 취향, 시청집단 등 분석 데이터를 제공하고, 기초 데이터를 제공한 이용자들에게 토큰(CPT)으로 부가가치의 일부를 보상하는 생태계를 조성한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콘텐츠 프로토콜 생태계. 출처=콘텐츠 프로토콜 백서

앞서 콘텐츠 프로토콜은 지난 3월 JTBC와도 데이터 대시보드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콘텐츠 프로토콜 관계자는 "기업들마다 분석을 원하는 데이터가 조금씩 달라, 개별적인 업무협약을 통해 각 기업의 수요에 맞는 데이터 대시보드를 개발하고 있다"며 "내년 초 (JTBC와 MBC 콘텐츠에 대한) 고도화된 분석 등 본격적 서비스 제공을 목표로 각 기업과 협력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창훈 MBC 국내유통사업부장은 “기존의 국내 IPTV나 넷플릭스와 같은 플랫폼들은 방송사로부터 콘텐츠를 제공받지만, 그 이용과 관련된 데이터는 거의 제공하지 않아 정보의 불균형이 심했다”며 “콘텐츠 프로토콜이 제공하는 감상 패턴과 취향, 시청집단 등 다양한 분석 데이터는 프로그램 제작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태훈 콘텐츠 프로토콜 공동대표는 “데이터 분석을 통해 더 좋은 콘텐츠 제작을 돕겠다는 콘텐츠 프로토콜의 비전에 지상파 방송사가 함께 하게 된 것은 매우 의미있는 일”이라며 “앞으로 더 혁신적인 콘텐츠 생태계가 형성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으로 보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