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정부, 암호화폐 채굴 인가제 도입 임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eigh Cuen
Leigh Cuen 2019년 9월23일 17:00
Iranian Government Proposes Annual License for Bitcoin and Crypto Miners
출처=셔터스톡

이란 정부가 암호화폐 채굴 산업에 대한 인가제를 도입할 것이라고 테헤란에 있는 소식통들이 전했다.

코인데스크가 입수한 이란 새로운 암호화폐 채굴 규제안 초안을 보면, 암호화폐 채굴업체들은 정부에 구체적인 사업 현황과 규정에 따른 채굴 내역을 보고하고 사업 인가를 매년 새로 받아야 한다. 산업통상자원부 레자 라흐마니 장관이 서명한 이 규제안에 따르면, 보고에는 채굴 내역, 투자한 자산의 예상 가치, 고용 현황, 채굴 시설 부동산 임대차 계약, 채굴 장비 가치와 채굴 기간 등이 포함돼야 한다.

이란의 암호화폐 채굴 산업은 지난 2년간 급격히 성장했다. 특히 산유국 이란은 정부가 전기세를 상당 부분 보조해 전기료가 무척 싸다. 이 점이 암호화폐 채굴자들에게는 커다란 매력이었다. 예를 들어 이란 채굴자들의 모임인 한 텔레그램 채팅방에만 무려 3424명이 있다. 시장조사기관 게이트 트레이드(Gate Trade)가 이란의 암호화폐 이용자 1600여 명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35%는 암호화폐 채굴로 돈을 벌고 있었고, 70%는 이란에서 암호화폐 채굴하는 방안에 대해 더 많이 알고 싶다고 답했다. 테헤란의 한 소식통은 대부분 채굴자가 정부의 감시망을 피해 암호화폐를 채굴하고 있고, 채굴기는 대부분 암시장을 통해 세금을 내지 않고 해외에서 몰래 사들인 거라고 전했다.

지하경제의 암호화폐 채굴이 갈수록 규모가 커지자 마침내 이란 중앙은행이 나섰다. 지난 7월 중앙은행과 이란 정부는 암호화폐 채굴 합법화 절차를 마련해 발표하겠다고 약속했다. 초안에 따르면 전력 용량이 30kW 이상인 채굴기를 사용하는 채굴자들만 정부의 인가를 받아야 한다. 가정용 채굴기나 소규모로 취미 삼아 암호화폐를 채굴하는 이들은 별도의 인가를 받지 않아도 된다.

테헤란에 있는 또 다른 소식통은 이란 정부의 움직임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자신을 열렬한 비트코인 지지자라고 소개한 소식통은 암호화폐 채굴 산업이 안정적으로 뿌리내리려면 정부의 인가제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예를 들어 특정 지역에 너무 많은 채굴자가 몰리면, 정부가 나서서 채굴자들에게 전력을 더 안정적으로 이용할 수 있거나 입지가 더 좋은 곳을 소개해주어 지역별 균형 배치를 도모할 수 있다.

소식통은 이란 정부의 역할이 크다고 강조했다.

“이란에서 전력은 민간이 아니라 정부가 관장한다. 암호화폐 채굴 산업을 적절히 운영해 전체 전력 수급에 부담을 주지 않도록 관리하는 것도 결국 정부의 몫이다. 반대로 (암호화폐 채굴 등으로) 전력 수요가 꾸준할 것으로 예측되는 지역에는 아예 발전소를 새로 짓거나 원활하게 전력이 공급되도록 정부가 조율할 수 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취미 삼아 비트코인을 채굴하고 암호화폐 커뮤니티에 입문하는 사람들이 워낙 많아 이란 정부가 암호화폐 채굴 자체를 전면 금지할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말했다.
“소규모로 암호화폐를 채굴하는 이란 사람들이 정말 많을 것이다. 사람들이 집집마다 암호화폐를 채굴한다면 규모가 크지 않더라도 전력 관리 당국의 눈에 뜨일 수밖에 없다.”

세 번째 소식통은 그러면서 이란이 이른 시일 내에 전 세계 비트코인 채굴에서 빼놓을 수 없는 중요한 지역으로 부상할 거라고 말했다.

번역: 뉴스페퍼민트

· This story originally appeared on CoinDesk, the global leader in blockchain news and publisher of the Bitcoin Price Index. view BPI.
· Translated by NewsPeppermint.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으로 보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