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표준화로 DID 사용성 높이겠다"
DID얼라이언스코리아 22일 출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인선
정인선 2019년 10월23일 12:06

(왼쪽부터) 신평호 금융결제원 상무이사, 필립 J. 윈들리 소브린 재단 이사장, 타허 엘가말 세일즈포스 보안부문 CTO, 이순형 DID 얼라이언스 공동 창립자, 김영린 DID 얼라이언스 코리아 회장, 라메시 케사누팔리 DID 얼라이언스 공동 창립자,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 한호현 DID얼라이언스 코리아 부회장, 이기혁 DID 얼라이언스 코리아 부회장. 출처=DID얼라이언스코리아

금융결제원(원장 김학수)과 한국전자서명포럼(의장 한호현), 한국 FIDO 산업포럼(회장 이기혁) 등이 주축이 된 DID얼라이언스코리아가 공식 출범했다.

DID얼라이언스코리아는 22일 서울 강남구 엘타워에서 DID얼라이언스코리아 2019 컨퍼런스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DID얼라이언스코리아는 이날 블록체인 기반 탈중앙화 신원인증(DID) 인프라 구축에 필요한 글로벌 인증 표준화와, 국내 표준 DID 보급 및 확산을 주도하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김영린 DID얼라이언스코리아 회장은 "그동안 신원증명 위주의 인증 기술은 암호 기술의 발달로 인해 PKI 전자서명, FIDO 생체인증 기반 등으로 발전하며 성과를 거둬 왔다"면서, "여기에 DID를 통해 사용자 자기결정권 개념이 더해지면서, 전통적인 서버-클라이언트 모델에서 사용자가 자신의 신원정보에 대한 주권을 직접 갖는 체계로 변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디지털화와 정보의 분산 관리가 핵심인 블록체인 생태계에서 신원증명을 전 인류가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DID 관련 기업과 기관이 모두 참여하는 기술의 국제화와 표준화를 추진하겠다." -김영린 DID얼라이언스코리아 회장

DID얼라이언스코리아 측은 글로벌 인증 표준화를 위해 총 글로벌 기업 및 기관들과 협업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이달 초 미국 샌프란시스코를 기반으로 출범한 DID얼라이언스 글로벌 재단이 그 주축 역할을 맡는다. DID얼라이언스코리아는 글로벌 재단의 하부 조직이다. DID얼라이언스코리아 관계자는 "향후 한국뿐 아니라 중국과 일본, 인도 등에서도 글로벌 재단의 하부 조직 구성을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DID얼라이언스코리아에 따르면, 현재 소브린(Sovrin)과 시빅(Civic), 히타치(Hitachi), 영국령 저지아일랜드 정부 등이 DID얼라이언스에 파트너로 참여 중이다. 국내 기업과 기관 가운데는 금융결제원과 신한은행, NH농협은행, 광주은행, 전북은행, KB국민카드, 삼성카드, 신한카드, 롯데카드, BC카드, 삼성SDS, 라온시큐어, 펜타시큐리티 등 46개 기업이 참여한다.

이날 컨퍼런스에 참석한 이들 또한 DID의 사용성을 높이기 위해 기술 표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보안 전문가 타허 엘가말(Taher Elgamal)은 "만일 누군가가 17개의 DID를 갖고 있다면 과연 이를 좋다고 할 수 있을까"라며, 다중DID 문제를 어떻게 해결해야 할지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정현 금융결제원 차세대인증부 팀장은 "금융결제원이 금융분산ID라는 하나의 DID 네트워크를 개발하고 있지만, 다른 기관들에서도 마찬가지로 개발을 하고 있다"면서 "고객 입장에서는 한 곳에서 만든 DID가 다른 곳에서도 통용돼야 편의성이 높아진다"고 말했다. 그는 "따라서 금융결제원은 DID얼라이언스코리아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글로벌 DID 표준화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박 팀장에 따르면 지난 9월 기준 26개 금융회사가 금융결제원이 추진 중인 금융분산ID 컨소시엄 참여를 확정했고, 9개 금융회사가 참여를 협의 중이다.

백상현 병무청 정보기획과 사이버보안팀장은 "정부 기관 가운데 병무청이 선도적으로 DID를 구축했지만, 이를 병무청만 사용하고 말지에 대한 고민이 있다"면서 "우후죽순으로 생기는 DID를 정부 기관이 어떻게 표준화 해 서로 연동하게 할지에 대해 고민 중이다"라고 말했다.

한호현 DID얼라이언스코리아 부회장은 미래에는 '탈중앙화 신원인증(Decentralized Identifier)'을 넘어 '직접 신원인증(Direct Identifier)'를 지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은행이나 공공기관과 같은 신원 인증 관련 문서 발행 기관(issuer) 없이도, 이용자가 자신의 신원 정보를 직접 발행하고 검증해 서비스 제공자에게 제출할 수 있어야 한다는 이야기다. 한 부회장은 다만 "개인에게 신원 정보와 관련한 주권이 넘어간다면, 정보를 잘못 관리한 책임을 누구에게 물어야 하는지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면서, "이는 기술 발전만으로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기에, 표준화된 절차와 시스템을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축사를 맡은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더불어민주당)은 "오는 24일 국회에 상정될 신원정보법이 통과되면, 더 많은 금융혁신이 가능하다"면서, "국경을 넘나드는 교류와 인프라 이동을 가능하게 하는 DID가 금융혁신의 기반 역할을 하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으로 보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