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라켄 “사법 당국 이용자 정보 요구 지난해 49% 늘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aniel Palmer
Daniel Palmer 2020년 1월8일 08:00
Law Enforcement Data Requests Rose by Almost 50% in 2019, Says Kraken
제시 파월 크라켄 공동창업자 겸 CEO. 출처=코인데스크

암호화폐 거래소 크라켄(Kraken)이 사법 당국의 이용자 정보 요청에 답하는 데 드는 비용이 매년 급증하고 있다고 밝혔다.

크라켄은 7일 트위터에 2019 투명성 보고서라는 제목의 인포그래픽을 올렸다. 보고서에 따르면 사법 당국은 2019년 크라켄에 총 710차례 이용자 정보를 제공해달라고 요청했다. 전년도인 2018년과 비교하면 49% 늘어난 수치다. 사법 당국은 2018년에는 475차례, 2017년엔 160차례 이용자 정보를 요구했다.

크라켄이 공개한 2019 투명성 보고서

크라켄에 이용자 정보를 요구한 정부를 나라별로 살펴보면, 미국이 432건으로 전체의 61%를 차지했다. 미국 정부 기관 중에 연방수사국(FBI)이 가장 많이 정보를 요청했고, 마약단속국(DEA), 이민관세단속국(ICE)이 뒤를 이었다.

미국 다음으로는 영국(86건), 독일(44건), 이탈리아(20건)가 크라켄에 정보를 요청했다.

지난해 전 세계 수사 당국은 크라켄에 1222개 계정의 이용자 정보를 요청했다. 크라켄은 이 가운데 62%는 정보를 확인해 수사 당국에 제공했으며, 28%는 현지 규정 혹은 크라켄의 자체 방침에 따라 정보를 확인할 수 없거나 제공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크라켄의 공동창업자 겸 CEO 제시 파월은 수사 당국에 협조하는 데 지난해 1년간 100만 달러 이상이 들었다고 밝혔다.

“수사 당국에 데이터를 제공하는 데 비용이 많이 드는 요인이 몇 가지 있다. 벌써 8년 넘게 사업을 해왔으니 데이터가 많이 쌓였다. 크라켄에 개설된 계정만 해도 수백만 개가 넘는데, 개인 정보에 접근하려면 거래소도 여러 요건을 충족해야 한다. 또 중요한 내용은 대개 복잡하게 암호화돼 있어서 거래소가 이를 풀어내 해독하는 데도 적잖은 비용이 든다. 물론 데이터 보안이 뛰어나면 해커가 공격하는 데 비용이 더 든다는 점에선 좋은 일이긴 하다.”

번역: 뉴스페퍼민트

· This story originally appeared on CoinDesk, the global leader in blockchain news and publisher of the Bitcoin Price Index. view BPI.
· Translated by NewsPeppermint.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