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업비트 북한 자금 유통 가능성' 보도 철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외현
김외현 2020년 1월17일 16:51
이투데이 2019년 4월23일치 1면.

국내 경제매체 이투데이가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가 북한 자금의 유통 경로로 쓰일 수 있다고 했던 지난 4월 보도를 오보로 인정하고 철회했다.

이투데이는 17일치 신문 1면과 인터넷 홈페이지에 정정보도문을 내어, 지난해 4월23일 '가상화폐거래소 업비트, 북한 자금 유통 가능성 논란'이라는 제목의 기사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며 바로잡는다고 밝혔다.

당시 이투데이는 1면 머릿기사 과 3면 머릿기사 등 2건의 기사를 통해 "북한인 계좌 소유자가 업비트에서 제약 없이 코인 거래가 가능하다"며 "업비트가 북한의 자금 유통 경로로 사용될 수 있다는 위험성이 제기되면서 논란이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이투데이는 미 뉴욕 금융감독국(NYDFS)이 "비트렉스를 통해 대량의 코인이 북한 소유자로 전송됐다고 강조했다"면서 비트렉스와 제휴관계로 교차 거래가 가능한 업비트에서도 북한 국적자가 거래를 할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하지만 이투데이는 정정보도문에서 "사실 확인 결과, 비트렉스 회원 계정으로는 업비트에서 거래를 할 수 없으며, 뉴욕 금융감독국이 비트렉스에서 발견한 북한 국적 계정의 접속 위치는 대한민국으로 나타났다.  대한민국 국민이 비트렉스 회원가입 과정에서 국적을 대한민국(KOR)이 아닌 북한(PRK)으로 선택해 오해가 발생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설명했다.

이투데이가 정정보도에서 설명한 내용은 이투데이가 이 기사를 보도한 시점에도 이미 논란이 되던 부분이다.

NYDFS는 2019년 4월10일 비트렉스의 비트라이선스 발급을 거절하면서 고객신원확인(KYC) 원칙과 절차 집행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2019년 조사에서 북한과 이란 국적 계좌가 각각 2개씩 발견됐다면서 그중 북한 계좌 1개는 2017년까지 실제 사용된 계좌였다고 했다. 당시 시린 에마미 뉴욕 DFS 부위원장은 4월18일 코인데스크 기고에서도 같은 주장을 펼쳤다. 그러나 비트렉스는 4월22일 해당 북한 계좌 2개는 한국 거주자가 실수로 국적을 잘못 선택해 빚어진 해프닝이었다고 해명했다.

이투데이가 보도한 기사를 보면, 업비트 쪽은 “비트렉스는 입장 발표를 통해 ‘2019년 북한 및 이란 이용자가 비트렉스 플랫폼을 이용한 바 없다’고 밝혔다”, "비트렉스와 뉴욕 금융감독국의 공방이 있는 사안", "업비트는 비트렉스를 신뢰하며, 관련 사안이 정확히 밝혀지기를 기대한다" 등의 입장을 밝히며 해명한 것으로 나온다. 그러나 이투데이는 이와 관련해, "뉴욕 금융감독국의 조사 결과보다 거래처를 더 신뢰한다는 해명"이라며 크게 의미를 두지 않았다.

이투데이는 당시 또 "이번 사태가 커질 경우 관련 업계 뿐만 아니라 카카오의 블록체인 구상에도 브레이크가 걸릴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면서, 익명의 업계 관계자를 인용해 “이번 의혹이 완전히 해결되지 않는다면 카카오의 블록체인 사업 추진력이 약화될 가능성이 있다”는 목소리도 전했다.

이투데이 보도 뒤 업비트 운영사 두나무는 정정보도 및 손해배상 요청을 위한 소송을 냈으며, 2019년 9월부터 재판이 진행중이었다. 그러나 선고를 앞두고 이투데이가 정정보도문 게재를 포함한 조정안을 내면서 합의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이투데이의 기존 기사는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삭제된 상태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으로 보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