므누신 미 재무장관 “핀센 통한 암호화폐 규제 강화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ikhilesh De
Nikhilesh De 2020년 2월13일 15:30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 (출처=셔터스톡)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 (출처=셔터스톡)

미국 재무부 산하 금융범죄단속국 핀센(FinCEN)이 더 강력한 암호화폐 규제안을 내놓을 계획이라고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밝혔다.

지난 12일 상원 금융위원회 청문회에 참석한 므누신 재무장관은 “핀센이 암호화폐를 규제할 아주 중요한 새로운 제도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므누신 장관은 그러나 더 이상의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므누신 장관의 이 발언은 매기 하산(민주당, 뉴햄프셔) 상원의원의 질문에 대한 답변이었다. 하산 의원은 “올해 재무부가 제출한 예산안은 의심스러운 암호화폐 거래에 대한 감시를 늘리고 테러단체 등 불법 단체에 암호화폐를 이용한 자금이 흘러 들어가는 것을 더 강력히 제제하는 방침과 어떤 관련이 있는가?”라고 질의했다.

이에 므누신 장관은 “핀센과 재무부는 암호화폐 감시 활동과 관련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문제 해결을 위해 여러 규제 기관과 협력 중”이라고 말했다. 므누신 장관이 해당 규제 기관을 구체적으로 언급하진 않았지만, 암호화폐 규제를 담당하는 기관으로는 증권거래위원회(SEC),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 재무부 산하 해외자산통제국(OFAC) 등이 대표적으로 꼽힌다.

“규제 당국도 암호화폐 기술이 발전하길 원한다. 그러나 동시에 우리는 암호화폐가 스위스 비밀계좌처럼 불법 행위에 악용되지 않도록 철저히 감시해야 한다.” -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

이어 므누신 장관은 암호화폐의 불법 사용에 대한 상원의원들의 우려에 공감을 표하며 “다양한 규제가 빠르게 도입될 것”이라고 말했다.

핀센 측은 그러나 구체적인 방침을 묻는 취재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핀센의 케네스 블랑코 국장은 최근 몇 개월간 “대부분 암호화폐 거래는 기존의 금융법 테두리에 적용된다”며 “관련법을 준수하라”고 강력히 경고해왔다. 핀센은 특히 자금세탁방지법의 준수를 강조했다.

블랑코 국장은 앞서 지난해 10월 히스 타버트 CFTC 위원장, 제이 클레이튼 SEC 위원장과 함께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암호화폐 산업이 은행법을 준수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 This story originally appeared on CoinDesk, the global leader in blockchain news and publisher of the Bitcoin Price Index. view BPI.
· Translated by NewsPeppermint.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으로 보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