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행정부의 암호화폐 제재는 이란 때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eigh Cuen
Leigh Cuen 2020년 2월14일 19:00
출처=셔터스톡
출처=셔터스톡

“핀센(FinCEN)이 더 강력한 암호화폐 규제안을 선보일 것”이라고 한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의 12일 발언과 관련해, 이란에 대한 우려가 배경에 깔려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므누신 장관의 발언 당일 뉴욕타임스는 “트럼프 행정부가 암호화폐 기술이 이란 등 몇몇 국가가 미국의 제재를 회피하는 수단으로 사용되고 있다는 점을 상당히 우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번주 초 이란연구협의회는 보고서를 내어, “지난달 이란에서 암호화폐 채굴이 정식 사업 분야로 승인되면서 세수와 각종 수수료 수입이 늘어날 것”이라며 “이란 정부가 올리는 수입은 연간 10억 달러 이상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현재 이란의 암호화폐 채굴 산업 규모는 85억 달러(약 10조원) 규모다. 트럼프 행정부의 강력한 경제 제재로 궁지에 내몰린 이란 경제에 비트코인은 동아줄이 될 수도 있다.

보고서는 이어 올해 정부 예산안에 암호화폐 채굴사업과 관련된 부분도 포함할 것을 제안했지만, 구체적인 제안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므누신 장관의 한층 강력한 암호화폐 제재안을 내놓겠다는 발언, 암호화폐 감시를 강화하겠다는 트럼프 행정부의 예산안 등에 비춰볼 때, 이란의 암호화폐 육성 행보를 미리 차단하겠다는 의지가 담겨있다는 풀이가 가능해보인다. 미국 규제 당국이 지난 한 해 동안 체이널리시스Chainalysis)가 제공하는 거래감시 서비스에 지불한 이용료만 500만 달러가 넘는다.

지난해 7월 므누신 장관은 페이스북이 개발 중인 스테이블코인 리브라를 두고 “국가 안보와 관련된 문제”라며 테러 단체에 검은돈이 흘러 들어가거나 자금세탁의 용도로 악용될 것을 우려했다.

· This story originally appeared on CoinDesk, the global leader in blockchain news and publisher of the Bitcoin Price Index. view BPI.
· Translated by NewsPeppermint.

제보,보도자료 contact@coindesk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