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 블록체인·AI 기술로 나라장터 전면 개편
2023년 개통 목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인선 기자
정인선 기자 2020년 2월26일 16:00
국가종합전자조달시스템 나라장터. 출처=조달청
국가종합전자조달시스템 나라장터. 출처=조달청

 

조달청이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국가종합전자조달시스템 ‘나라장터’ 전면 개편에 나선다.

조달청(청장 정무경)은 오는 2023년까지 나라장터를 전면 개편하는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사업’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조달청은 △최신 지능정보기술 도입 △전자조달 창구 일원화 △직관적인 사용자 경험(UX) 마련 등에 초점을 두고 차세대 나라장터를 구축할 계획이다. 

우선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해 블록체인과 AI 등 최신 정보통신 기술을 적용한다. 블록체인 기술은 입찰 및 계약 관련 문서의 위조와 변조를 방지하는 데에 쓰인다. 조달청은 또한 여러 차례에 걸쳐 계속 활용해야 하는 서류를 블록체인에 저장해 재활용함으로써, 같은 서류를 반복 제출할 필요를 없애겠다고 밝혔다. AI 기술은 지능형 입찰 정보 분석과 지능형 상담, 계약 위험 분석 등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쓰일 전망이다.

이번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은 2023년 개통을 목표로 단계적으로 이뤄진다. 올해는 초기 분석설계(ISMP)를 통해 업무 분석 설계, 정보화 요소 발굴, 자체 전자조달시스템 통합 기준 마련 등을 수행하고, 예비타당성 조사 결과 총 1320억원으로 책정된 구축비 예산을 확보한다. 이어 내년부터 본격적인 구축 사업에 들어가며, 충분한 검증 과정을 거쳐 2023년부터 2025년까지 단계적으로 서비스를 개시한다는 계획이다. 

나라장터는 조달 업무의 모든 과정을 온라인으로 처리하는 범정부 플랫폼으로, 지난 2002년 전자정부 사업의 일환으로 구축돼 현재까지 운영 중이다. 조달청에 따르면 2002년 첫 개통 이후 나라장터 시스템은 필요에 따라 개선 및 보수가 부분적으로만 이뤄져 왔다. 이에 따라 장애 급증, 속도 저하 등 안정성 측면의 문제가 지적돼 왔으며, 수요 기관과 조달 기업 등 사용자들의 불편이 이어져, 시스템 전면 개편에 나서게 됐다는 설명이다. 조달청에 따르면 2019년 한 해에만 5000만건의 문서가 나라장터 시스템을 통해 유통됐고, 하루 투찰 건수는 최대 41만건에 달했다. 이 가운데 90건에 이르는 장애가 발생했다. 

정무경 조달청장은 “나라장터는 공공조달의 핵심 인프라이며 많은 수요 기관과 조달 기업이 사용하는 만큼, 차세대 나라장터가 성공적으로 구축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며, “특히 올해는 초기 설계 분석을 하는 해인만큼, 4차산업혁명에 따른 기술 발전, 사용자 요구 다변화, 공공조달의 역할 변화 등 시대의 요구에 맞는 차세대 시스템의 밑그림을 그려가겠다”고 말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으로 보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