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군 고위장성 “암호화폐로 경제 제재 맞서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ikhilesh De
Nikhilesh De 2020년 2월28일 09:00
사이드 무하마드 이란 혁명수비대 사령관. 출처=위키미디어 커먼
사이드 무하마드 이란 혁명수비대 사령관. 출처=위키미디어 커먼

이란군 장성이 “암호화폐 사용으로 강력한 경제 제재에 맞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란의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이닛(Coinit.ir)에 따르면, 이란 혁명수비대(정식 명칭: 이슬람 혁명수비대) 소속 ‘이슬람 혁명 수호부대’ 총사령관 사이드 무하마드(Saeed Muhammad)는 26일 한 행사에 참석해 “강력한 제재 속에서 외국 투자자들의 참여를 끌어내려면 암호화폐를 적극적으로 이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제재를 우회할 수 있는 강력한 메커니즘(상품 거래소)을 구축해야 한다. 제재를 피하려면 각종 암호화폐를 거래할 수 있는 솔루션이나 주변 국가와 손잡고 암호화폐를 사용할 수 있는 플랫폼을 반드시 개발해야 한다.”

무하마드 총사령관의 발언은 이란의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이닛이 26일 텔레그램(Telegram)을 통해 처음 보도했다. 텔레그램은 이란에서 가장 활발하게 정보 교류가 이루어지는 메신저로, 블룸버그는 텔레그램을 “중동 지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플랫폼”으로 꼽기도 했다.

이란은 오래전부터 미국의 제재를 받아왔다. 이에 따라 이란 내 여러 지도층 인사는 물론 일반 국민도 미국 해외자산통제국(OFAC)의 특별제재대상(SDN)에 올라 있다. 일반적으로 상대국에 대한 제재의 목적은 해당 국가를 글로벌 금융 시스템에서 완전히 배재함으로써 외국 투자자의 접근을 막고 해외 업체와 정상적인 교역을 못 하게 차단하는 데 있다.

미국이 처음 제재한 암호화폐 주소도 이란 국민이 소유한 지갑이었다.

최근에는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도 이란을 블랙리스트에 추가했다. 테러자금지원 방지 규정을 준수하지 않은 혐의다. FATF는 자금세탁 방지와 테러자금 조달을 차단하기 위해 만든 국제단체다.

이란은 암호화폐 사용을 확대하기 위해 기반을 다지고 있다. 앞서 이란 정부는 금융 인프라 확대를 위해 블록체인 스타트업과 제휴를 맺었다. 또 민간 은행도 나서 일부 프로젝트를 지원했고, 중앙 정부는 최소 암호화폐 업체 한 곳에 자금을 지원했다.

이란이 암호화폐 사용을 통해 각종 제재를 공식적으로 피하려 한다는 의혹은 꽤 오래전부터 있었다. 이 사안에 정통한 인사는 앞서 지난해 2월 코인데스크에 “이란 중앙은행이 직접 나서 암호화폐 관련 프로젝트를 진행한다는 강력한 의혹이 있다”고 말했다.

· This story originally appeared on CoinDesk, the global leader in blockchain news and publisher of the Bitcoin Price Index. view BPI.
· Translated by NewsPeppermint.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으로 보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