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 올 하반기에 모바일 전문 증권사 설립할 듯
금융위, ‘토스증권’ 설립 예비인가 의결
신용보증기금에 신용조회업 허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현 한겨레 기자
박현 한겨레 기자 2020년 3월18일 18:30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 출처=비바리퍼블리카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 출처=비바리퍼블리카

간편송금 서비스 업체인 토스가 이르면 올해 하반기에 모바일 전문 증권사를 설립할 것으로 보인다.

 금융위원회는 18일 정례회의를 열어 토스준비법인㈜의 금융투자업 예비인가를 의결했다고 밝혔다. 운영 업무는 증권 투자중개업이며, 최대주주는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다. 금융위는 “토스준비법인㈜이 자기자본과 사업계획의 타당성, 건전경영 요건 등을 충족한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예비인가를 받은 토스준비법인㈜은 6개월 안에 인적·물적 요건 등을 갖춰 본인가를 신청해야 한다. 본인가 신청 후 1개월 안에 심사하게 되며 본인가까지 받으면 6개월 안에 영업을 시작할 수 있다. 토스준비법인㈜은 본인가 후 토스증권㈜으로 상호를 변경할 예정이다.

 또한 금융위는 이날 신용보증기금에 신용조회업 허가를 의결했다. 이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등 재무제표가 없어 신용평가가 어려운 업체들의 신용을 평가할 수 있는 ‘상거래신용지수’를 도입하기 위한 사전조처다. 신용보증기금은 소상공인과 중소기업들의 결제정보, 부가세 납입정보 등 다양한 상거래정보를 축적해놓고 있어 기업의 성장성 등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이 가능하다. 신보는 올해 상반기 안에 상거래신용지수를 개발하고 이와 연계한 새로운 보증상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으로 보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