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I “러시아 래퍼 막심 보이코 자금세탁 혐의 조사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addy Baker
Paddy Baker 2020년 4월6일 11:00
막심 보이코. 출처=트위터
막심 보이코. 출처=트위터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러시아 출신 래퍼 막심 보이코(Maksim Boiko)의 자금세탁 혐의를 조사하고 있다. FBI는 보이코의 비트코인 거래 내역과 거래소 계좌를 추적하고 있다.

FBI 사만다 셸닉 특별 수사관은 지난주 초 공식 발표를 통해 “알렉세이 트로피모비치라는 내부 조직원의 진술을 토대로 QQAAZZ라는 범죄 조직이 연루된 대규모 자금세탁 범죄를 쫓고 있다”며, “러시아 출신 래퍼 막심 보이코가 이들 조직의 우두머리 격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FBI 조사 결과 QQAAZZ는 법정화폐를 암호화폐로 바꿔 자금을 세탁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코인베이스(Coinbase)와 비트스탬프(Bitstamp) 등 여러 암호화폐 거래소에 계정을 만들고 ‘Atrofi95’라는 이름을 사용해왔다. 그러나 거래소의 고객신원확인(KYC) 과정에서 이들의 계정이 발각됐고, 이후 FBI는 해당 계정들을 트로피모비치가 관리하는 이메일 계정과 연계해 조사를 진행했다. 트로피모비치는 보이코의 것으로 추정되는 전화번호로 정기적으로 연락을 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둘 사이의 연락에 사용하던 보이코의 휴대전화에는 비트코인 지갑 주소와 함께 최대 3만 5천 달러의 거래 내역이 찍힌 스크린샷이 저장돼 있었다. QQAAZZ 핵심 조직원들과 주고받은 대화에서도 비슷한 스크린샷이 여러 장 발견되었다.

QQAAZZ에 대한 수사는 지난 1월 보이코와 그의 아내가 현금 2만 달러를 소지한 채 미국 입국을 시도하면서 시작되었다. 보이코의 휴대폰에는 그가 이미 2015년도부터 자금세탁 범죄에 관여해왔음을 증명하는 사진도 대거 저장돼 있었다. 그러나 보이코는 이 돈의 출처에 관해 “러시아 부동산 임대 수익과 비트코인 투자 수익”이라고 주장했다.

FBI는 펜실베니아 서부 지방법원에 제출한 소장에서 “QQAAZZ 조직원들이 ‘gangass’라는 필명을 사용하는 또 다른 용의자와도 여러 차례 대화한 증거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FBI는 ‘gangass’라는 필명을 쓰는 인물이 보이코라고 보고 있다. 지난 2017년 자금세탁 혐의로 운영이 중단된 암호화폐 거래소 BTC-e 계정을 추적한 결과, 보이코는 이곳에서 자신의 예명 ‘Plinofficial’이라는 아이디로 만든 이메일 주소와 ‘gangass’라는 이름을 사용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보이코는 최근까지 스멜스 위드 뮤직(Smells Weed Music) 소속 가수로 음반을 내며 활발히 활동해왔다. 지난주에는 “마이애미에 있는 좀비들의 땅은 진짜다. 모든 것이 막혀버렸다”라는 트윗을 남기기도 했다.

모든 혐의가 유죄로 인정되면 보이코는 최대 10년의 징역형을 선고받게 된다.

· This story originally appeared on CoinDesk, the global leader in blockchain news and publisher of the Bitcoin Price Index. view BPI.
· Translated by NewsPeppermint.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으로 보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