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박사방’ 관련 암호화폐 유료회원 10여명 수사중
거래소 등 20곳 압수수색…“아동성착취물 소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엄지원 한겨레 기자
엄지원 한겨레 기자 2020년 4월6일 12:00
출처=한겨레
출처=한겨레

텔레그램에서 여성들의 성착취물을 공유한 ‘박사방’ 사건을 수사중인 경찰이 10여명의 유료회원을 우선 특정해 수사중이라고 밝혔다. 

6일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앞서 박사방 운영자인 조주빈(24)씨와 관련해 가상화폐 거래소 등 5곳을 압수수색해 조씨에게 가상화폐를 송금한 10여명의 유료회원을 특정했다. 입건자는 더 추가될 걸로 본다”고 말했다. 10여명의 유료회원 중엔 미성년자는 없으며, 30대가 여럿인 걸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들이 박사방에 돈을 내고 가입한 것만으로도 그 방에 공유된 아동 성착취물을 본 것으로 보고 아동·청소년 음란물을 소지(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한 혐의로 입건해 수사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10여명 가운데 여러 차례 송금한 사람도 있고 한 차례 송금한 사람도 있다. 금액도 제각각이다”라고 말했다. 

경찰은 이날 오전 10시30분께부터 기존에 압수수색한 5곳에서 범위를 넓혀 가상화폐 거래소와 구매대행업체 20곳을 압수수색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 압수수색 때는 조씨의 지갑주소를 특정해 그 지갑에 거래한 이가 있는지 봤다면 이번엔 우리가 모르는 지갑도 있을 가능성이 있다는 전제 아래 전체 업체들을 대상으로 범위를 넓혔다”고 밝혔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으로 보내주세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