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3사 패스(PASS), 운전면허증을 품다
편의점서 성인여부 확인에 사용… 사용처 확대 예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철
김병철 2020년 6월23일 12:00
통신3사 ‘패스(PASS) 운전면허확인 서비스’. 출처=통신3사
통신3사 ‘패스(PASS) 운전면허확인 서비스’. 출처=통신3사

CU, GS25 편의점에서 술, 담배를 살 때 신분증 대신 통신3사의 패스(PASS) 앱으로 나이를 증명할 수 있게 된다. 블록체인을 활용한 일종의 모바일 신분증으로 앞으로 사용처가 더 확대될 전망이다.

SKT, KT, LG유플러스와 경찰청은 23일 패스를 이용해 자신의 운전 자격과 신분을 증명할 수 있는 ‘패스 운전면허확인 서비스’를 다음날(24일)부터 개시한다고 밝혔다.

이 서비스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공인 신분증을 디지털화시켜 법적 효력을 부여 받았다. 통신3사는 2019년 9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ICT 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규제 임시 허가를 받고, 경찰청∙도로교통공단과 공동 개발했다.

해당 서비스는 휴대전화에서 패스를 실행하고 운전면허증을 촬영하면 인증을 거쳐 등록이 완료된다. 이용자가 이 서비스를 사용하면, 블록체인 네트워크 기반으로 연동된 통신3사, 경찰청 운전면허 시스템을 통해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에 등록된 실제 면허증 사진과 실시간으로 검증하게 된다.

아직 운전면허증을 온전히 대체할 수 있는 수준은 아니지만, 사용처는 점점 늘어날 전망이다. 이용 초기에는 CU, GS25 편의점에서 성인 인증에 활용할 수 있고, 강남 운전면허 시험장에서 운전면허증 갱신 등에 활용할 수 있다. 경찰은 이 서비스를 교통경찰 검문 등까지 확대 적용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공항공사도 국내선 출국장에서 이 서비스를 공식 신원확인 수단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연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개인 정보 유출과 관련한 일각의 우려에 대해, 통신 3사는 "패스에 등록된 운전면허증의 모든 정보는 사용자의 스마트폰 내에 암호화되어 보관되며, 통신사는 개인 식별이 불가능하도록 암호화된 정보와 검증에 필요한 최소한의 정보만을 연동해 관리하며 사용자의 불필요한 개인정보의 노출을 방지한다"고 설명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으로 보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