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30 오후브리핑: 특금법 토론회, 러시아 투표 해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환 기자
김동환 기자 2020년 6월30일 21:18

러시아 개헌 블록체인 투표에 해킹 시도 확인
27일(현지시각) 러시아 타스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개헌 국민투표에 사용되고 있는 블록체인 투표 시스템에 해킹 시도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러시아 측은 블록체인의 감시 노드가 해킹 타깃이 됐으나 투표는 방해받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블록체인의 투명성을 모두 좋아할까?
블록체인 업계에서는 퍼블릭 블록체인의 투명성을 장점으로 생각한다. 그러나 블록체인에 관심이 없는 일반 소비자들은 코인을 이용한 자신의 거래 내역을 타인이 들여다볼 수 있다는 것에 기분나쁨을 느끼는 경우도 많다. 최근 일부 블록체인 서비스가 일선 소비자들과 접점을 늘려가면서 이같은 사례가 확인되고 있다. 블록체인 기업이 대중적인 킬러앱을 꿈꾼다면 신중히 생각해봐야 할 문제다.

'채굴기 제조사' 이방, 암호화폐 거래소 설립 추진
중국 비트코인 채굴기 제조사인 이방(Ebang)이 중국 이외 지역에 암호화폐 거래소 설립을 추진중이다. 지난 2018년과 2019년 모두 순손실을 기록한 이방은 채굴기 사업 이외의 수입원 다변화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방의 천레이(陈磊) 재무총괄(CFO)는 비트코인 변동성으로 인한 수익 편차를 극복할 수 있게 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업비트 "암호화폐 거래소도 주민번호 수집 가능해야"
암호화폐 거래소도 금융기관처럼 주민등록번호를 수집할 수 있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암호화폐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의 황순호 대외협력팀장은 30일 국회에서 열린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 투명화를 위한 특금법 시행령 토론회'에서 "자금세탁 방지 수행을 위해 주민등록 수집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관계부처 특금법 담당자인 고선영 사무관은 이에 대해 즉답을 피하면서도 긍정적 의미로 해석될 수 있는 답변을 내놨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으로 보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