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대 금융그룹, 코로나에도 웃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완 한겨레신문 기자
이완 한겨레신문 기자 2020년 7월27일 18:00
출처=Kat Jayne/Pexels
출처=Kat Jayne/Pexels

4대 금융그룹이 우리금융지주를 제외하고는 시장 기대 이상으로 선방한 올 상반기 실적을 내놨다. 정부가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에 대응하기 위해 은행 대출을 독려하고,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등의 정책을 편 덕을 금융사들이 본 것으로 분석된다. 

 27일 4대 금융그룹의 올 상반기 당기순이익을 보면, 신한금융과 케이비(KB)금융이 각각 1조8055억원과 1조7113억원을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지난 3월 기준금리를 0.5%까지 내리며 예금과 대출 금리 격차가 줄어든 영업 환경 악화 속에서도, 지난해 같은 기간에 견줘 5.7%와 6.8%밖에 이익이 감소하지 않았다. 오히려 하나금융은 1조3446억원의 순이익을 내며 2012년 이후 역대 최대실적을 달성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6%나 늘었다. 다만 이날 실적을 발표한 우리금융은 이에 못미쳤다. 우리금융은 6605억원의 순이익을 냈다. 우리금융은 “코로나19 장기화 및 사모펀드 관련 불확실성에 대비한 비용을 선제적으로 반영한 결과로, 이들 일회성 비용을 제외하면 전년 수준의 실적을 거뒀다”고 밝혔다. 

 금융사들이 이같은 실적을 낸 것은 정부 정책의 수혜를 본 것으로 분석된다. 당초 시장에선 코로나19 충격에 대비한 충당금 적립과 사모펀드 환매사태 등으로 인한 비용이 클 것으로 예상했었다. 서영수 키움증권 연구원은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정부가 돈을 풀어) 부동산·주식 등 자산시장 침체 위험과 중소기업의 부실화 위험이 크게 감소했다”며 “은행은 대출 수요가 늘었고, 비은행 부문은 부동산 시장과 주식시장이 활성화되면서 수수료 수입 등이 증가해 사상 최대 이익을 냈다”고 설명했다. 

 각 금융지주의 실적을 보면, 케이비금융은 주식거래대금 관련 수탁수수료와 아이비(IB)수수료 등 증권업수입수수료가 126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9.5% 늘었고 카드 등 비은행 부문의 실적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1.6% 증가했다. 신한금융도 카드·생명·캐피탈 등 비은행 부문의 순이익이 716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8.4%늘었다. 하나금융도 하나금융투자와 하나카드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12.9%와 93.9% 순이익이 증가했다. 올 상반기 이른바 ‘동학개미운동’ 등으로 주식 거래량이 늘고, 재난지원금을 카드 포인트로 지급하면서 금융사들이 수수료 수입 효과를 본 것으로 해석된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으로 보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