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인+ 결혼식 금지…카카오페이 축의금 사용 늘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민영 한겨레 기자
최민영 한겨레 기자 2020년 8월25일 13:30

지난 19일부터 수도권에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가 적용되면서 ‘50인 이상 결혼식’이 금지된 가운데, 결혼식에 참석하지 못한 이들이 간편송금으로 축의금을 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카카오페이는 “지난 주말(22-23일) 카카오페이 축의금 송금봉투를 이용한 이들이 직전 주말(15-16일)보다 3배 늘었다”고 밝혔다. 송금봉투 기능은 기존에 있던 카카오페이 간편송금 기능에서 송금 액수는 가리고, 대신 상황에 맞는 문구를 봉투 형태로 보여주는 서비스다. 결혼이나 장례 등 특별한 상황에 사용할 수 있는 축의금, 부의금 봉투는 지난 2018년 8월부터 추가된 기능이다.

 축의금 뿐만 아니라 부의금 봉투 사용량도 지난 주말보다 35% 늘었고, 카카오페이 송금봉투 전체 사용량도 같은 기간 10% 늘었다.

 송금봉투 이용량 증가에 대해 카카오페이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상향에 따라 결혼식 참석 인원도 제한되면서 카카오페이로 축의금을 전하는 사용자들이 전주 주말 대비 급증한 것으로 보인다”며 “계좌송금과 달리 오프라인에서 축의금을 전달하는 것처럼 봉투에 담아 보낼 수 있고, 계좌번호를 묻고 답하는 것보다 자연스럽게 마음을 전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는 점에서 많이 선택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으로 보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