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거스름돈 은행계좌로 바로 받는다
미니스톱 3일부터 시작
현대백화점·이마트24도 연내 도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광덕 한겨레 선임기자
한광덕 한겨레 선임기자 2020년 9월8일 10:00

편의점 등 유통업체 매장에서 물건을 산 뒤 거스름돈을 즉시 은행계좌로 받는 서비스가 시작됐다.

한국은행은 ‘거스름돈 계좌입금’ 서비스가 지난 3일 편의점 미니스톱 전국 2570개 점에 처음 도입됐다고 8일 밝혔다. 편의점·마트·백화점 등 유통업체 매장·가맹점이 현금·상품권 거래 뒤 남은 돈을 현금카드를 통해 고객의 은행 계좌로 입금해주는 방식이다. 현대백화점과 이마트24도 전산시스템이 구축되는대로 올 안에 이 서비스를 시행할 예정이다. 

 소비자는 현재 12개 금융기관(농협·SC·우리·신한·수협·전북·대구·경남·부산·제주은행, 농·수협)이 발급한 현금카드로 거스름돈을 송금받을 수 있다. 기업·하나·국민·산업·광주은행도 연내 서비스를 도입할 예정이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으로 보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