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G페이 오류…'쓰윽' 하고 다른 카드가 결제됐다
지난달 엿새간 1천여건 오류
'선택 안 한' 카드 결제
신세계 "데이터 연결 오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윤주 한겨레 기자
김윤주 한겨레 기자 2020년 9월14일 08:00

지난달 13일 신세계그룹의 통합 온라인몰인 SSG닷컴에서 식료품을 구매한 박아무개(62)씨는 최근 깜짝 놀랐다. 당시 선택한 카드가 아닌 다른 카드로 결제가 이뤄진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되어서다. 지난 8일 SSG닷컴 상담사가 박씨에게 전화해 이러한 사실을 알렸다.

 13일 한겨레 취재를 종합하면 지난달 12일부터 17일까지 SSG닷컴에서 SSG페이로 결제된 건 가운데 고객이 선택한 카드가 아닌 같은 회사의 다른 카드로 결제되는 오류가 수천건 발생했다. SSG닷컴 관계자는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SSG페이에 같은 회사 카드를 두 개 이상 등록해놓은 경우 이러한 오류가 일부 발생했다”며 “규모는 해당 기간 결제한 전체 고객의 0.1% 정도로, 정확한 숫자는 밝히기 어렵지만 1천건 이상”이라고 말했다.

SSG닷컴을 이용하는 고객은 하루에만 수십만명에 이른다. 회사 측은 오류 원인과 관련해 “SSG닷컴에서 결제 정보를 SSG페이에 전송하는 과정에서 데이터가 잘못 연결됐다”며 “해킹 등 개인정보 유출과는 무관하고, 오류 원인을 파악해 조처를 끝냈다”고 설명했다. SSG닷컴은 피해 고객에게 원래 선택했던 카드로 재결제할 수 있도록 안내했고, 포인트인 SSG머니 5000점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런 오류는 이례적인 일이라는 게 업계 반응이다. 한 간편결제업계 관계자는 “보통 간편결제에서 생기는 오류는 트래픽 문제로 결제가 안 되거나 지연되는 정도인데, 아예 다른 카드로 결제되는 경우는 처음 본다”며 “시스템 불안정성이 원인이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SSG닷컴은 지난 6월 신세계아이앤씨로부터 SSG페이 사업을 인수해 직접 운영하기 시작했고, 이때부터 SSG닷컴에서 별도 애플리케이션 실행 없이 바로 SSG페이로 결제할 수 있게 됐다. 

 회사 측이 별도의 공지 없이 오류가 발생한 고객들에게만 전화로 해당 사실을 알린 것도 논란거리다. 박씨는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고객들에게 오류의 원인 등을 공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계속 SSG닷컴을 이용해도 금융정보가 안전할지 걱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SSG닷컴 관계자는 “일부 고객에게만 발생한 오류인 만큼 전체 고객에게 불필요하게 불안감을 조성할 수 있다고 판단해 개인적으로 알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으로 보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