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사코리아, 부동산 수익증권 거래 앱 카사 출시
오는 10월 강남 빌딩 첫 공모…"1DABS 공모가 5000원"
임대 수익 및 매각시 지분율 따른 매각 대금 받게 돼
공모 후 플랫폼 상장되면 시세 차익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인선 기자
정인선 기자 2020년 9월21일 14:00
카사코리아가 디지털 부동산 수익증권 거래 서비스 카사의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을 출시했다. 출처=카사코리아
카사코리아가 디지털 부동산 수익증권 거래 서비스 카사의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을 출시했다. 출처=카사코리아

카사코리아가 디지털 부동산 수익증권 거래 서비스 ‘카사(Kasa)’의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카사는 지난해 금융위원회 혁신금융서비스에 지정된 서비스다.

카사코리아에 따르면, 카사는 소액으로도 상업용 부동산에 투자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투자한 권리를 사고파는 것 또한 언제든 가능하다. 투자자의 예탁금은 카사코리아와 업무 협약을 맺은 하나은행이 신탁 방식으로 관리한다. 

첫 빌딩 공모는 다음달 시작된다. 투자자들은 카사와 제휴한 국내 신탁사들이 발행한 디지털 부동산 수익증권 ‘댑스(DABS, Digital Asset Backed Securities)’ 공모에 참여할 수 있다. 댑스 보유자는 빌딩의 임대 수익을 받을 권리를 갖게 된다. 또 향후 빌딩이 매각될 경우, 소유한 지분만큼 매각 대금을 받을 수 있다. 

카사코리아와 하나은행에 따르면 1DABS의 공모 가격은 5천원이다. 공모가 끝나면 거래 플랫폼에 상장된다. 투자자들은 카사 앱 내에서 DABS를 사고 팔아 가격 등락에 따른 시세 차익을 거둘 수 있다. 카사코리아 관계자는 “첫 상장 빌딩은 강남 모처의 빌딩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카사코리아 관계자는 “특히 향후 가격 상승 가능성이 높은 서울 주요 지역의 중소형 빌딩 등 다양한 규모 빌딩에 투자할 수 있고, 공모 배정에서도 개인투자자 차별이 없다”며 “극소수 자산가들만 참여 가능했던 상업용 빌딩 투자에 누구나 쉽게 참여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으로 보내주세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