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21 아침브리핑: 블랙록 “비트코인, 금 대체 가능”, BTC 풋옵션 매수세 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aniel Kuhn
Daniel Kuhn 2020년 11월21일 12:00
비트코인. 출처=Dmitry Demidko/Unsplash
비트코인. 출처=Dmitry Demidko/Unsplash

주요 소식

블랙록 CIO “비트코인이 금 대체할 수 있다”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블랙록(BlackRock)의 최고투자책임자(CIO)가 비트코인이 금을 대체할 수 있다고 말했다. 블랙록의 릭 리더 채권 담당 CIO는 CNBC의 ‘스쿼크 박스’에 출연해 그 이유로 “비트코인이 금괴를 돌려 갖는 것보다 훨씬 더 많은 기능을 가지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암호화폐는 앞으로도 계속 존재하리라고 생각한다. 내구성이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이는 디지털 결제 시스템에 대한 신뢰를 표현한 것으로, 비트코인이 인플레이션에 대한 헤지 수단이 될 수 있다는 주장과도 맥이 통한다.

다만 리더는 비트코인의 전망을 특별히 더 좋게 보지는 않으며, 사업 및 기업 포트폴리오에서도 비트코인의 비중이 크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비트코인이 현재 가격인 18000달러만큼의 가치가 있는지도 분명하지 않다고 말했다.

 

옵션

투자자들이 비트코인 풋옵션을 사들이고 있다. 앞으로 변동성이 높아지거나 가격이 하락할 가능성에 대비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콜옵션과 풋옵션 수요의 영향을 받는 1개월 내재 변동성은 최근 이틀 동안 기존의 55% 수준에서 4개월 사이 최고치인 70.5%까지 올랐는데, 이는 향후 4주 동안 가격이 변동할 것이라는 기대가 커졌음을 시사한다.

또한, 데리빗 인사이트(Deribit Insights)에 따르면 다수의 기관들이 풋옵션을 사들였다. 코인데스크의 옴카르 고드볼 기자는 이것이 반드시 시장이 조정기를 거치리라는 뜻은 아니라고 말했다.

이는 현물시장에서의 매수포지션이나 가격 상승 시 유리한 다른 포지션에 대한 헤징 전략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스타가 돌아왔다

중국 정부가 “스타” 쑤라고도 불리는 쉬밍싱 오케이코인(OKCoin) 창립자 겸 오케이그룹(OK Group) CEO를 석방했다.

19일자 블룸버그 기사에 따르면, 쑤는 자신이 수년 전에 종결된 OK그룹 지분 인수와 관련된 조사에 협조했다는 내용의 글을 개인 소셜미디어 플랫폼에 게재했다. 그는 위챗에 “당국은 사안을 분명히 파악했고, 나의 무죄를 확인했다”고 썼다.

앞서오케이이엑스(OKEx)는 개인키 보유자의 부재로 인해 모든 계좌의 인출을 중단한 적이 있다. 거래소는 늦어도 오는 27일부터 암호화폐 인출을 재개할 예정이다.

 

간추린 뉴스

  • 암호화폐 투자 자문사인 디지털에셋 인베스트먼트 매니지먼트(DAiM)가 비트코인에 투자하는 퇴직연금제도를 설계했다.
  • 팡훙 오케이코인 CEO가 비트코인 가격이 개당 10만달러까지 오를 것으로 보는 이유를 자세히 썼다.
  • 일본 최대 금융기관 미쓰비시 UFJ 파이낸셜 그룹은 2021년에 초고속 블록체인 결제 네트워크를 출시할 예정이다.
  • 손정의 소프트뱅크 CEO는 2018년에 비트코인을 매도하면서 5천만달러~1억3천만달러(약 559억원~1452억원)의 손실을 봤다.
  • “귀차니스트들을 위한 ETH 밸리데이터 작동법”

 

시장 동향

이더 수익

전반적인 암호화폐 시장이 상승세를 보이는 가운데 이더(ETH)는 훨씬 큰 수익을 내고 있다. 이더는 연초에 비해 거의 290% 올라 28개월 만에 최고점을 기록했다. 코인데스크 20의 데이터에 따르면 시가총액 기준 2대 암호화폐인 이더는 어제저녁 6시경에는 개당 500달러를 넘어 2018년 7월18일 이후 최고점을 갱신했다. 현재 이더 가격은 역대 최고점인 1433달러보다는 185% 낮다.

· This story originally appeared on CoinDesk, the global leader in blockchain news and publisher of the Bitcoin Price Index. view BPI.
· Translated by NewsPeppermint.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으로 보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