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비트, 24시간 출금 지연제 도입
28일 오후 3시 도입 "보이스피싱 예방"
입금 24시간 내 원화 총액만큼 암호화폐 출금 가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철
김병철 2020년 11월27일 15:47
두나무가 운영하는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 출처=코인데스크코리아
두나무가 운영하는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 출처=코인데스크코리아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대표 이석우)는 24시간 '디지털자산(암호화폐) 출금 지연제'를 28일 오후 3시부터 도입한다고 27일 밝혔다.

업비트 이용자는 출금 신청한 시각을 기준으로, 입금한지 24시간이 지난 원화 총액만큼의 디지털 자산만 출금 가능하다. 예를 들어 업비트 계좌에 잔고가 0원이던 회원이 100만원을 입금하고, 24시간이 지나기 전에 100만원 상당의 디지털자산 출금을 신청하더라도 출금이 되지 않는다.

두나무는 "보이스피싱을 예방하고, 금융사기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라며 "원화를 입금해 원화로 출금하거나, 디지털자산을 입금해 원화 또는 디지털자산으로 출금하는 것은 종전과 동일하게 시간의 제약이 없다"고 밝혔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