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하원, 암호화폐 과세 법안 처리 예정
법안 통과시 디지털자산은 ‘재산’으로 분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amie Crawley
Jamie Crawley 2021년 2월17일 16:40
러시아 국가두마. 출처=Dmitry Ivanov/위키피디아
러시아 두마. 출처=Dmitry Ivanov/위키피디아

러시아 하원 두마(Duma)가 17일 암호화폐 과세 법안을 처리할 예정이다.

러시아 연방정부가 지난달 발의한 이 법안의 내용은 암호화폐를 과세 체계 안으로 편입시키기 위해 세법을 개정하는 것이다. 통과될 경우, 디지털자산은 재산으로 분류된다.

법안은 러시아 국민이 수취하거나 공제를 받는 암호자산의 규모가 연간 60만루블(약 8천달러)에 상응하는 금액을 초과할 경우, 이를 신고할 것을 요구한다.

러시아 정부는 암호화폐가 탈세, 자금세탁 등 불법 행위에 악용되고 있다는 우려가 있어 법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정부는 러시아 과세 당국이 러시아인들의 암호화폐 지갑 개설 현황이나 용도 등에 대한 정보를 얻지 못하고 있다는 점도 지적했다.

디지털 자산을 재산으로 분류하되, 결제 수단으로 사용하는 것은 금지하는 방안에 대한 계획은 지난해 여름 처음 공개됐다.

번역: 정효원/뉴스페퍼민트

· This story originally appeared on CoinDesk, the global leader in blockchain news and publisher of the Bitcoin Price Index. view BPI.
· Translated by NewsPeppermint.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