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블록체인협회, 가상자산업권법 TF 발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근모 기자
박근모 기자 2021년 5월26일 15:00
한국블록체인협회. 출처=김병철/코인데스크코리아
한국블록체인협회. 출처=김병철/코인데스크코리아

한국블록체인협회는 가상자산업권법(이하 업권법) 제정 과정에서 업계 의견을 효율적으로 수렴하고 전달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술, 금융, 법률 등 관련 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된 태스크포스(TF)를 25일 발족했다고 26일 밝혔다.

협회는 이번에 구성된 업권법 TF를 통해 법 제정 과정에 업계의 의견이 충분히 반영될 수 있도록 하고, 가상자산 산업과 기술의 발전 및 진흥, 소비자 보호, 법적 안정성 제고, 시장의 안정적 발전을 모색할 계획이다.

업권법 TF의 단장은 이종구 협회 자율규제위원장이 맡는다. 이종구 TF 단장은 "업권법과 관련해 산업과 기술 발전, 이용자 보호까지 아우를 수 있는 균형 잡힌 통합안이 도출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오갑수 한국블록체인협회장은 "정부와 국회가 업권법 제정 과정에서 업계와 더욱 적극적으로 소통해줄 것을 당부한다"면서 "다양한 논의를 통해 관련 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이용자 보호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