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재무장관, 암호화폐 금융 편입 금지 재확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ndrés Engler
Andrés Engler 2021년 6월29일 09:52

 

아르투로 에레라(Arturo Herrera) 멕시코 재무장관. 출처=게티이미지
아르투로 에레라(Arturo Herrera) 멕시코 재무장관. 출처=게티이미지

멕시코 정부가 자국 금융 시스템에서 암호화폐 사용은 금지되어 있다고 재차 강조하고 나섰다. 

아르투로 에레라(Arturo Herrera) 멕시코 재무장관은 지난 28일(현지시간) 국제 자금세탁방지 테스크포스(Financial Action Task Force) 발표에서 암호화폐는 현재 멕시코 안에서 통화로 취급되지 않으며 법적 유동자산도 아닐 뿐더러, 단기간 내에 이런 상황이 달라지지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에레라 재무장관의 이날 발언은 멕시코 금융으로 암호화폐가 도입되는 것을 사전 차단하기 위한 취지로 풀이된다. 비트코인 '고래'이자 억만장자인 리카르도 살리나스 플리고는 지난 27일 자신이 회장으로 재직하고 있는 살리나스 그룹의 자회사 방코 아즈텍카(Banco Azteca)를 멕시코 최초의 암호화폐 은행으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멕시코 정부는 수 년 전부터 암호화폐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견지해왔다. 멕시코 재무부, 멕시코 중앙은행, 멕시코 증권금융 위원회(National Banking and Securities Commission (CNBV))는 이날 공동 성명을 통해 "멕시코 금융기관들은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 같은 암호화폐를 취급할 권한이  없다"며 "허가 없이 암호화폐 서비스를 운용하거나 제공하는 금융기관은 제제를 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영어기사: 김동환 코인데스크코리아 번역, 편집

This story originally appeared on CoinDesk, the global leader in blockchain news and publisher of the Bitcoin Price Index. view BPI.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으로 보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