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협회, 특금법 신고 지원 TFT 출범
"은행 실명입출금 계정 발급 시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인선
정인선 2021년 6월29일 14:11
한국블록체인협회. 출처=김병철/코인데스크코리아
한국블록체인협회. 출처=김병철/코인데스크코리아

한국블록체인협회(회장 오갑수)가 '특금법 신고 지원 태스크포스 팀(TFT)'을 29일 발족했다.

한국블록체인협회는 29일 오전 협회 대회의실에서 TFT 발족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TFT는 박상조 TF 단장(초대 코스닥시장위원장)을 중심으로, 이정하 부단장(전 전국은행연합회 감사·금융정보분석원 제도운영과장)과 이종구 자율규제위원장(전 금융위원회 상임위원), 전중훤 글로벌협력위원장(현 국제개발협력기구 산업자문위원회 디지털경제 한국 대표 위원), 홍순계 부회장(현 한국주택금융공사 비상임이사) 등 전·현직 금융기관 인사 10여명으로 구성됐다.

한국블록체인협회는 "다수 회원 기업이 겪고 있는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 절차 이행 과정의 난항을 극복하기 위해 TFT를 만들게 됐다"고 설명했다.

블록체인협회 관계자는 "블록체인·암호화폐 관련 규제가 전혀 없던 2018년 3월부터 가상자산 거래 기업 회원사의 자율적 협력에 의해 표준 자율규제안을 만들고, 자금세탁방지와 소비자 보호, 서버 관리 및 접근 통제 등 90여개 항목에 달하는 자율규제를 지킬 것을 독려해 왔음에도 불구하고 여러 회원사가 신고 절차 이행에 난항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TFT는 한국블록체인협회 회원사가 시중 은행으로부터 실명입출금 계정을 발급받을 수 있도록 중간 지원자 역할을 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개정 특정금융정보법에 따라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에 필요한 ISMS(정보보호관리체계) 인증을 획득한 20개 국내 가상자산 거래 사업자 중 16개사가 협회 회원사다. 이 중 은행으로부터 실명입출금계정을 발급받고 있는 곳은 단 4개사에 불과하다. 신고 대상인 모든 회원사가 기한 내에 신속하고 원활하게 신고 절차를 이행할 수 있도록, 실명확인 입출금계정 획득을 비롯한 주요 요건 충족을 적극 지원하겠다." -박상조 TFT 단장

오갑수 협회장은 "신고 기간이 임박했지만 다수 회원사가 당국의 심사조차 받지 못할 수 있다"면서, "회원사들이 신고 절차에 따라 당국의 심사를 받을 공정한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