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암호화폐 거래소 벌집계좌 전수조사한다
FIU, 가상자산사업자 유관기관 협의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근모 기자
박근모 기자 2021년 6월30일 12:46
금융위원회. 출처=한겨레
금융위원회. 출처=한겨레

금융당국이 가상자산사업자(암호화폐 거래소)의 위장계좌, 타인계좌, 집금계좌 등에 대한 모니터링과 전수조사에 나섰다. 거래소의 불법 계좌 이용 정황이 발견되면, 금융회사와 계좌 거래 중단 조처할 계획이다.

금융위원회는 금융정보분석원(FIU)이 주재한 가상자산사업자 유관기관 협의회를 오늘(30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가상자산사업자 유관기관 협의회는 △은행연합회 △금투협회 △생보협회 △손보협회 △여신협회 △농협중앙회 △수협중앙회 △신협중앙회 △산림조합 △새마을금고 △저축은행 △대부업협회 △핀테크협회 △온라인투자협회 △카지노협회 등 15개 수탁기관이 참석했다.

FIU는 오는 9월24일 특정금융정보법(특금법)상 가상자산사업자 신고 유예 마감을 앞두고, 가상자산사업자의 집금계좌(벌집계좌)에 대한 모니터링 결과 타인명의 계좌나 위장 제휴업체 계좌 등을 활용하는 사례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특히 FIU는 올해 1월부터 6월 말까지 전체 금융회사 등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통해 실명확인 입출금계좌(실명계좌)를 사용하지 않는 중소규모 거래소들이 금융회사 여러 곳을 옮겨 다니며 위장계좌, 타인계좌 개설, 법무법인 명의, 임직원 명의, 심지어 상품권 구입을 통한 간접 집금계좌를 운영하는 것을 확인했다.

가상자산사업자가 사업자명을 바꾸어 새로운 위장 집금계좌를 만들어 이용하는 경우도 발견됐다. FIU는 '가상자산거래소명과 집금계좌명이 다른 경우는 불법 차명계좌를 이용하는 것'인 만큼 각별한 투자자 주의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경고했다.

FIU는 암호화폐 거래소의 불법 차명계좌 이용을 막기 위해 전 금융업권을 대상으로 '가상자산사업자 위험관리체계 구축'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특금법 유예 기간이 끝나는 9월까지 매월 금융회사를 대상으로 전수조사도 진행한다. 아울러 암호화폐 거래소가 불법 차명계좌를 이용할 경우 금융회사와 거래중단 조처를 할 예정이다.

FIU는 "특금법 신고기한 만료일까지 한시적 영업하면서 고객 예치금을 빼돌리고 사업을 폐쇄하는 위험이 증가하고 있다"며 "가상자산 사업자 집금계좌 및 영업계좌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