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원, 상장·상폐 심사 상세기준 공개
"대량 상폐 없을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인선
정인선 2021년 7월2일 10:36
차명훈 코인원 대표. 출처=코인원 제공
차명훈 코인원 대표. 출처=코인원 제공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원이 상장 및 상장 유지 심사 상세 과정을 웹사이트에 공개했다고 2일 밝혔다. 

코인원은 공식 상장 신청 이메일로만 지원서를 받는다고 밝혔다. 일주일간의 예비상장심사를 통과할 경우 최대 3주간 프로젝트와 대면 인터뷰와 실사를 진행한다. 이후 코인원 상장심사위원회의 본 심사를 거쳐 최종 상장 여부가 결정된다.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원이 공식 웹사이트에 상장 및 상장 폐지 심사 상세 기준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출처=코인원 웹사이트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원이 공식 웹사이트에 상장 및 상장 폐지 심사 상세 기준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출처=코인원 웹사이트

코인원은 크게 일곱 가지 심사 기준에 따라 최종 상장 여부를 결정한다고 밝혔다.

  • 사업의 지속 가능성: 프로젝트 재단 및 개발사의 재무제표, 단기·중장기 사업계획 등을 전반적으로 검토
  • 지배 구조의 투명도: 재단 및 개발사의 주주명부, 핵심인력 인적사항 등을 검토. 
  • 토큰 분배 계획: 토큰 발행량 및 유통량, 향후 분배 계획 등 검토
  • 글로벌 시장성
  • 국내 커뮤니티: 사업 개발 진척도를 한국 투자자 커뮤니티에 직접 공유하는지 여부
  • 팀 구성
  • 프로젝트 진척률: 백서에 명시된 로드맵 달성률

코인원은 이미 상장된 코인 프로젝트에 대해서는 반기에 한번씩 상장 유지 심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유의 종목 지정 사유가 발생하면, 프로젝트 팀에 개선 기간을 주고 이의 신청을 받는다. 이후 2차 심사를 통해 유의 종목 최종 지정 여부를 공개하고, 2주간의 개선 기간을 다시 부여한다. 이후에도 개선 의지가 없다면 상장 폐지를 결정하고, 상장 폐지 공지 2주 뒤 거래 지원을 종료한다는 설명이다.

코인원은 상장심사위원회가 크게 다섯 가지 기준에 따라 유의 종목을 선정한다고 밝혔다.

  • 법적 문제
  • 제품 및 기술적 문제
  • 시장성 문제
  • 프로젝트 팀의 영속성 문제
  • 정보 제공 관련 문제

코인원 관계자는 "특히 법적 문제, 재단 지갑 또는 앱 해킹으로 인한 토큰 유출, 정보 제공 관련 문제가 발생하면 프로젝트팀과 협의 없이 바로 유의종목으로 지정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기존에도 상장 및 거래 지원 종료에 관한 안내를 공개해 왔지만, 가상자산 시장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추가로 세부 사항을 공개할 필요가 있다고 봤다"고 말했다. 그는 "상장 및 상장 폐지를 충분한 시간과 적법한 절차에 따라 진행하므로, 대량 상장 폐지 계획은 당분간 없다"고 덧붙였다. 

차명훈 코인원 대표는 "가상자산 산업이 한 단계 도약하는 기로에서 프로젝트에 성장할 기회를 주고 건전한 거래 문화를 만드는 게 중요하다"면서, "엄격하고 투명한 규정을 만들어 투자자 보호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