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나무·에프앤가이드 '코인 톱5 지수' 개발
원화마켓 시총 상위 5개 코인 기반
"디지털 자산 기반 금융 상품 개발 기여 위해 노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인선
정인선 2021년 7월16일 12:11
업비트 로고. 출처=두나무
업비트 로고. 출처=두나무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 운영사 두나무가 국내 민간 지수 회사 에프앤가이드와 '에프앤가이드 X 두나무 톱5 지수(FnGuide X Dunamu Top 5 지수, 이하 톱5 지수)'를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앞서 두나무와 에프앤가이드는 올해 2월 디지털 자산 지수 사업 공동 추진 제휴를 맺고, 투자자의 관심사에 맞는 다양한 디지털 자산 지수 개발을 시작했다. 두나무가 디지털 자산 실시간 거래 데이터를 제공하고, 에프앤가이드가 이를 바탕으로 여러 지수를 개발해 산출하기로 했다.

두 회사가 이번에 발표한 톱5 지수는 업비트 원화마켓에서 거래되는 디지털 자산 중 시가총액이 가장 큰 다섯 개 종목으로 구성됐다. 이중 시총 상위 두 종목에는 각각 30%의 가중 비중을 두고, 나머지 세 종목에는 40% 비중을 동일하게 분배한다. 두나무 관계자는 "시가총액 가중 방식과 동일 가중 방식의 성격을 동시에 띄게 해, 가격 변동성 위험을 줄일 수 있는 전략적 분산 투자 방법을 제안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디지털 자산 시장은 하루 24시간 내내 운영된다. 하지만 톱5 지수는 국내 주식 거래 시간과 동일하게 영업일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30분을 기준으로 당일 종가와 시가 개념을 뒀다. 특정 편입 종목에 시가 총액 상한을 부여하는 방식도 기존 주식시장에서 사용하는 방식을 동일하게 썼다. 두나무 관계자는 "개인투자자뿐 아니라 기관투자자들도 톱5 지수를 활용하도록 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두나무 관계자는 "디지털 자산 시장이 성숙함에 따라, 다양한 지수를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시장 상황을 입체적으로 파악해 투자 판단 위험을 줄이려는 투자자가 늘고 있다"면서, "이번 톱5 지수를 시작으로 다양한 투자자 기대에 부응하는 신뢰도 높은 지수를 계속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두나무는 이번에 출시한 톱5 지수 외에도, 디지털 자산 지수인 UBCI와 디지털 자산 실시간 변동성 지수 '디지털 자산 공포-탐욕 지수'도 만들어 서비스하고 있다.

두나무 관계자는 "기관투자자 눈높이에 맞춘 지수를 개발하고 디지털 자산 투자자의 범위를 넓혀, 디지털 자산 기반의 새로운 금융 상품 개발에도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톱5 지수는 에프앤가이드 인덱스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