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금융당국 “바이낸스, 당국 규제 지침 잘 준수했다”
영국 내 영업은 여전히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amie Crawley
Jamie Crawley 2021년 8월26일 05:38
자오창펑 바이낸스 CEO. 출처=바이낸스
자오창펑 바이낸스 CEO. 출처=바이낸스

영국 금융감독원(FCA)은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두 달 전 당국이 요구한 규제 지침을 잘 준수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당시 바이낸스에 내려진 영업금지 조치는 유지될 전망이다. 

FCA는 25일(영국시간) 업데이트 공지를 통해 “지난 6월 25일 FCA가 바이낸스에 규제와 관련된 지침을 하달했고, 해당 기업은 모든 측면의 지침을 준수했다”고 밝혔다. 다만 “규제 지침은 지금도 유효하며 바이낸스는 여전히 영국에서 규제를 받는 비즈니스를 수행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지난 6월 FCA는 지침을 통해 바이낸스에 영국에서 규제하는 범위에 있는 사업을 중단하라고 경고하면서 “바이낸스는 효과적으로 관리감독하기 어려운 상태”라고 밝힌 바 있다. 

당시 FCA는 바이낸스가 FCA의 질의에 대해 불완전하게 대응하고, 자금세탁 및 테러자금조달 규정에 따른 공식 요건과 관련된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는 것을 거부했다고 판단했다. 하지만 오늘 공지로 FCA는 바이낸스의 규제 준수에 대한 의지를 확인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규제 준수 의사를 확인한 것과 별개로, FCA가 영업중단 지침을 내린 ‘바이낸스마켓유한회사(Binance Markets Limited)’는 여전히 FCA의 사전 서면 동의 없이 영국에서 영업할 수 없다. 이와 함께 해당 규제가 바이낸스닷컴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도 나온다. 

FCA는 오늘 공지에서 “바이낸스마켓유한회사는 바이낸스그룹의 일부며, 바이낸스그룹은 웹사이트 바이낸스닷컴을 통해 영국 사용자에게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바이낸스그룹의 다른 어떤 법인도 영국에서 규제된 활동을 수행하기 위한 영국의 승인이나 면허를 보유하지 않고 있다”고 재차 경고했다.

6월 지침 발표 당시 바이낸스는 “규제기관과 협력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이번 명령이 바이낸스마켓과 별도 회사인 바이낸스에는 아무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고 설명한 바 있다.

창펑 자오 바이낸스 대표(CEO)는 오늘 트위터에 FCA의 “해당 기업은 모든 측면의 지침을 준수했다”는 문구를 인용하며 “긍정적인 진전”이라고 해석했다

영어기사: 김세진 번역, 편집

 

This story originally appeared on CoinDesk, the global leader in blockchain news and publisher of the Bitcoin Price Index. view BPI.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으로 보내주세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