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살바도르 정부, 1700억원 규모 비트코인 신탁 조성
비트코인-달러 간 교환 인프라 조성에 사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anzeel Akhtar
Tanzeel Akhtar 2021년 9월1일 03:55
출처=나이브 부켈레 엘살바도르 대통령 트위터
출처=나이브 부켈레 엘살바도르 대통령 트위터

엘살바도르 정부가 비트코인(BTC)을 법정화폐로 공식 사용하는데 앞서 1억5000만달러(약 1736억원) 규모의 비트코인 신탁을 조성한다. 

30일(엘살바도르시간) 엘디아리오드호이 현지신문 보도에 따르면 엘살바도르 정부는 비트코인과 미국 달러(USD) 간 교환을 용이하게 하기 위해 1억5000만달러(약 1736억원) 규모의 비트코인 신탁을 조성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엘살바도르개발은행 주도로 조성하는 해당 신탁은 국민들이 비트코인을 미국 달러로 전환할 때 위험을 상쇄하고 관리하는 역할을 맡는다. 자금 중 2330만달러는 엘살바도르의 디지털지갑인 ‘치보(Chivo)’를 지원하는 자동입출금기기(ATM)를 설치하는데 사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마리아 루이사 하얌 브레베 엘살바도르 경제부 장관은 16일 국회 재정위원회 대표들이 해당 신탁자금을 1억5000만달러(약 1736억원)에 조성하기로 합의했지만 향후 증액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엘살바도르 의회는 지난 6월 자국 법정화폐로 미국 달러와 함께 비트코인을 취급하는 법안을 승인했다. 이 법안은 9월 7일부터 시행된다. 

다만 비트코인은 법정통화지만 결제를 거부해도 불이익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알렉한드로 젤라야 엘살바도르 재무장관은 지난 8월 “비트코인과 디지털 지갑을 사용하는 것은 완전히 선택사항”이라면서 “암호화폐를 받아들이지 않는 기업이라도 제재를 받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영어기사: 김세진 번역, 편집

 

This story originally appeared on CoinDesk, the global leader in blockchain news and publisher of the Bitcoin Price Index. view BPI.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으로 보내주세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광일 2021-09-01 16:27:03
엘살바도르가 처음으로 비트코인을 법정화폐로 지정하고 1700억원 규모의 비트코인을 신탁 조성하고 달러와 함께 사용가능 하지만 CBDC의 발행으로 향후 어떤 영향을 받을지......엘살바도르 정부는 이에 맞는 어떤 정책을 내놓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Kim Eileen 2021-09-01 15:20:48
시작은 미비하지만 제가볼땐 가능성 있는 미래입니다 물론 거품처럼 꺼질일은 없겠지만 가치하락의 리스크에 비해 비트코인의 미래성을 더높게 보지 않았나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