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오비 코리아, 신고 앞두고 암호화폐 63종 상장폐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지현
함지현 2021년 9월10일 16:25
출처=후오비 코리아 페이스북
출처=후오비 코리아 페이스북

후오비 코리아가 가상자산사업자(VASP) 신고를 앞두고 유의종목으로 지정한 암호화폐 63종을 상장 폐지했다. 

후오비 코리아는 10일 웹사이트를 통해 암호화폐 거래 지원 종료 사실을 안내했다.

대상은 후오비 코리아가 지난달 26일 유의종목으로 지정한 암호화폐로 ▲데이텀(DAT) ▲나노코인(NANO) ▲스위프트코인(SWFTC) ▲비트업(BUT) ▲타임뉴뱅크(TNB) 등을 포함한 총 63종이다.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데이텀(DAT)은 후오비 글로벌과 후오비 코리아에만 상장된 코인이다. 이 외에도 상장폐지 대상인 암호화폐 대부분은 후오비 코리아를 제외한 전세계 1~2곳 거래소에서만 거래가 가능한 '나홀로 상장 코인'이다.

후오비 코리아가 공개한 거래 지원 종료 사유는 ▲해당 암호화폐 보유자 수의 내부 기준치 미달 ▲홈페이지와 공식계정 채널 비활성화 등 이었다.

이들 암호화폐의 입금은 이달 17일 오후 5시까지, 출금은 3개월 뒤인 12월17일 오후 5시까지만 가능하다. 

후오비 코리아 관계자는 "거래 유지 시 잠재 피해가 더 클 것으로 판단되는 암호화폐가 대상이었고, 내부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는 프로젝트 팀에 연락을 했으나 끝내 안 되는 암호화폐 위주로 거래를 종료했다"며 "출금 지원 기간도 금융감독원 권고안(30일)보다 길게 3개월로 잡았다"고 설명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