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 3사 합작법인 CODE, 포스텍과 트래블룰 솔루션 개발 협력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혁
박상혁 2021년 10월1일 10:05
출처=빗썸, 코인원, 코빗 제공
출처=빗썸, 코인원, 코빗 제공

국내 암호호화폐 거래소 빗썸·코인원·코빗의 합작법인 CODE(COnnect Digital Exchanges 이하 CODE)가 포스텍(POSTECH)과 트래블룰(Travel Rule) 거래소 연동 솔루션 개발을 위한 산학협력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CODE 초대 대표인 차명훈 코인원 대표를 비롯해 방준호 빗썸 부사장, 김회석 코빗 최고재무관리자(CFO), 홍원기·우종수 포스텍 블록체인연구 공동센터장 등이 참석했다.

지난 8월 빗썸·코인원·코빗은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요구하는 트래블룰 시스템 구축을 위해 CODE를 설립했다. 3사는 CODE를 중심으로 각사에서 개발 중인 솔루션을 연동하고 상호 협력하며 트래블룰에 대응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으로 포스텍 산하 크립토블록체인연구센터(CCBR)가 트래블룰 솔루션 개발을 중점적으로 맡을 예정이다. 양사는 가상자산사업자를 위한 트래블룰 프로토콜과 솔루션 연구개발에 초점을 맞춰 공동 연구에 나선다. 협약은 약 6개월간 진행되며 추후 갱신 여부를 논의할 전망이다.

양사는 트래블룰 솔루션의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블록체인 기술 기반으로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에 대해 홍원기 센터장은 "이번에 개발하는 솔루션은 블록체인 기반으로 탈중앙화돼 있어 중앙화된 솔루션들보다 훨씬 신뢰도와 보안성이 높다"고 말했다. 

차명훈 CODE 대표는 "블록체인 산업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포스텍 CCBR과 첫 번째 연구개발을 진행할 수 있어서 영광"이라며 "향후 CODE는 CCBR과 적극 협력해 개발 시스템을 테스트한 후 전면적인 확산 적용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