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투자 인프라 늘자…비트코인, 한달만에 6100만원 터치
US뱅코프∙뱅크오브아메리카, 기관용 암호화폐 투자 시장 진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세진
김세진 2021년 10월6일 06:21
출처=Andre Francois/Unsplash
출처=Andre Francois/Unsplash

암호화폐 대장주 비트코인(BTC) 가격이 한달 만에 5만1300달러(6100만원)선을 터치했다. 전통 금융기관이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암호화폐 금융 인프라 서비스를 출시하면서 기관투자자발 비트코인 수요 증가에 기여한게 주요 배경으로 꼽힌다. 

암호화폐 시세정보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 비트코인 가격은 대표적인 심리저항선인 5만달러선을 넘어섰다. 지난 9월 7일 하루만에 5000달러 가량 이상 폭락하면서 5만달러선을 내준지 한달 만이다. 

비트코인은 현재 소폭 상승세를 유지하면서 6일 오전 6시 10분 기준 5만1374달러(약 6100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비트코인의 회복세에 힘입어 이더리움(ETH)은 24시간 전 대비 3%, 바이낸스코인(BNB)은 4%대 소폭 상승세를 보였다. 

 

US뱅코프∙뱅크오브아메리카, 기관용 암호화폐 서비스 출시

이번 암호화폐 가격 상승 원인에는 US뱅코프(US Bancorp)∙뱅크오브아메리카(BofA) 등 전통 금융기관이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암호화폐 금융 인프라를 구축한게 단기적 요인으로 꼽힌다. 암호화폐 금융 인프라가 점차 형성되면서 기관투자자들이 비트코인을 매수하는데 긍정적으로 작용했다는 평가다. 

금융시장인프라(FMI)는 금융시장에서 청산, 결제 등 금융거래를 지원하는 일련의 인프라를 의미한다. 암호화폐 금융시장은 아직 초기 단계로 자산을 안전하게 보관하는 커스터디(수탁) 단계부터 구축되고 있다. 

지난 5일(미국시간) 미국 운용자산 기준 10위권에 드는 대형 금융사 US뱅코프는 미국과 케이먼제도에 기관투자자를 위한 암호화폐 커스터디(수탁) 서비스를 출시했다.

같은 날 운용자산 규모 2위 은행인 뱅크오브아메리카도 4일(미국시간) 디지털자산 연구팀 확충을 알리면서 “디지털자산 입문서: 첫번째 이닝”이라는 투자제안 보고서를 내놨다.

보고서에서는 연구 계기로 " 비트코인도 중요하지만 디지털자산 생태계는 훨씬 더 중요하며, 무시하기에는 너무 큰 시장이다. 암호화폐 기반 디지털자산은 완전히 새로운 자산군을 형성할 수 있다고 믿는다"라고 전하면서 페이팔, 코인베이스 등을 관련주로 추천했다. 

로이터통신은 이에 비트코인 상승세와 금융기관의 기관용 암호화폐 투자서비스 출시를 연관지으면서 “시장참여자들이 기관서비스에서 비트코인 수요를 끌어올리면서 가격이 상승했다”고 평가했다.

기관투자자들의 유입은 지표에서도 드러난다. 암호화폐 운용사 코인셰어스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암호화폐 펀드 시장에 7주 연속 자금이 유입됐다. 대부분의 암호화폐 펀드는 투자자에게 적격투자자, 최소 투자금액 등 조건을 내걸기 때문에 주로 기관투자자들이 이용하는 상품이다. 

 

"다음 고비는 5만2000~5만6000달러선”

향후 비트코인 가격의 향방을 두고서는 단기적으로는 낙관적인 전망이 우세를 보이고 있다. 

애드워드 모야 오안다 수석애널리스트는 코인데스크와의 인터뷰에서 “다른 모든 자산들이 어려운 환경이었지만 비트코인은 장기 보유자들이 중추적으로 지지 아래 5만달러를 돌파했다”면서 "모멘텀 매수가 이어지면서 비트코인 가격이 5만2000달러 이상으로 상승했을 때 장기적 향방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루카스 아우투무로(Lucas Outumuro) 인투더블록 리서치총괄은 “5만달러 돌파 직전 80만개 이상의 BTC가 약 4만8000달러에 매수됐다”면서 “비트코인이 5만달러를 돌파하면서 강세장이 다시 돌아오고 있음을 확인했다. 5만6000달러선까지 의미 있는 저항은 없을 것 같다"고 진단했다. 

반면 이번 기관투자자 유입에 의한 상승세가 단기적일 것이란 전망도 있다. 아바트레이드의 나엠 아슬란(Naeem Aslam) 수석시장애널리스트는 “비트코인 및 암호화폐가 주류가 되면서 미국 대형 기관투자자들의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면서도 “일부 거대 기업들은 최근 급등한 이후 대량 매수 주문을 받기 전에 가격이 조금 더 하락하기를 기다리고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