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주 법무장관 "미등록 가상자산 대출 서비스 폐쇄"
퍠쇄 예정 플랫폼은 넥소, 셀시어스 추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지성
전지성 2021년 10월19일 07:58
레티셔 제임스 뉴욕주 법무부장관. 출처=위키피디아
레티셔 제임스 뉴욕주 법무부장관. 출처=위키피디아

미국 뉴욕주 법무부가 "가상자산 플랫폼도 다른 모든 시민들처럼 법을 지켜야 한다"며 뉴욕주에서 운영 중인 미등록 가상자산 대출 플랫폼들에 대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디크립트가 19일 보도했다.

레티셔 제임스 뉴욕주 법무부장관은 이날 "우리는 2개의 가상자산 대출 업체를 곧 폐쇄할 것이고 추가로 3개 회사에 대해서는 우리의 수사와 관련한 질문에 즉시 답변하도록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이 업체들은 미등록 증권 발행 혐의를 받고 있다.

제임스 장관은 이날 폐쇄 결정을 내린 플랫폼 2곳의 이름은 밝히지 않았다. 법무부가 투자자 보호국(Investor Protection Bureau) 명의로 폐쇄 대상 업체에 보낸 공식 문건에도 수신자 명칭은 삭제돼 있었다. 

그러나 문건의 파일명이 '넥소 레터(Nexo Letter)', '셀시어스 레터(Celsius Letter)'로 나타나 있어 가상자산 대출 플랫폼 넥소와 셀시어스 네트워크가 폐쇄 통보를 받았다는 사실을 추정할 수 있었다고 매체는 전했다. 다만 수사가 진행 중인 업체 3곳이 어디인지 추측할 수 있는 단서는 나타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셀시어스 측은 그러나 디크립트의 확인 요청에 답하지 않았다. 넥소 대변인은 "법무부의 공식 문건에 수신자를 혼동해서 생긴 실수"라며 "우리는 뉴욕에서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법무부는 이날 발표에 대해 "현재 문제가 되는 가상자산 대출 상품은 투자자에게 고정 또는 변동 수익률을 약속하고 있어 관련법을 위반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문제가 된 플랫폼들은 이자를 조건으로 하는 계정(interest-bearing accounts)을 제공하기 때문에 뉴욕의 증권 규제법인 마틴법(New York's Martin Act)에 따라 미등록 증권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이 법은 법무부에 증권 사기를 규제하기 위한 폭넓은 권한을 인정하고 있다.

블록파이(BlockFi)와 셀시어스 등 가상자산 대출 플랫폼에 대한 단속은 다른 주에서도 이뤄지고 있다.

켄터키주는 지난달 셀시어스가 이자 계정을 판매하는 영업행위를 금지하고 "셀시어스의 이자 계정은 증권에 해당하기 때문에 반드시 등록해야 한다"고 밝혔다.

뉴저지주와 앨라바마주도 셀시어스에 대해 최근 영업 중단을 명령했다. 텍사스주 증권위원회는 셀시어스 측에 내년 2월 청문회 출석을 지시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