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RV, 테조스 노드 '베이커'에 합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혁
박상혁 2021년 10월20일 10:53
출처=DSRV
출처=DSRV

블록체인 개발사 DSRV가 유동지분증명(LPoS) 기반 블록체인 메인넷인 테조스의 베이커가 됐다고 20일 밝혔다.

유동지분증명이란 테조스의 블록 증명방식인 유동지분증명(LPoS)을 기반으로 테조스 가상자산 소유자 중 대표자를 무작위로 선출하고, 대표자끼리 의사결정을 하는 알고리즘을 의미한다. 베이커로 불리는 테조스 블록체인의 검증인(노드)은 테조스의 가상자산인 테지(XTZ) 8000개를 보유해야 블록을 생성하는 베이킹을 할 수 있다.

이번 협업을 통해 DSRV는 기존에 운영해왔던 검증인 서비스를 더 확장할 전망이다. 

DSRV는 블록체인에서 새로 생성되는 블록의 유효성을 검증하고, 실시간으로 네트워크를 모니터링하는 노드 서비스를 제공하는 개발사다. 20일 현재 테라, 셀로, 니어, 플로우 등의 노드 운영사로 활동하고 있다. 지난 5월에는 KB인베스트먼트, 삼성넥스트 등으로부터 3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 

캐서린 응 테조스 아시아태평양 마케팅 헤드는 "DSRV와의 협업은 아시아권에서 테조스의 지속가능한 개발 환경을 만들어가는 발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윤 DSRV 대표는 "이번 협업을 통해 DSRV의 기술력과 인프라 운영능력을 바탕으로 테조스 생태계를 건강하게 만드는 데 이바지하겠다"고 밝혔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