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부, 페이스북 등 6개 빅테크에 "소비자 결제 자료 제출" 명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지성
전지성 2021년 10월22일 08:59
출처=위키피디아
출처=위키피디아

미국 소비자금융보호국(CFPBㆍConsumer Financial Protection Bureau)이 페이스북 등 6개 빅테크 기업들에 소비자들의 결제 정보 사용 자료를 제출하라는 명령을 내렸다고 월스트리트저널 등 외신들이 21일 보도했다.

CFPB는 기업들의 금융 상품ㆍ서비스와 관련해 소비자 보호를 책임지고 규제하는 독립적인 연방 기구다. 2008년 미국 금융위기와 경기 침체(Great Recession) 이후 미국의 금융 시스템 개혁을 위해 2010년 도드 프랭크 법(Dodd–Frank Wall Street Reform and Consumer Protection Act)이 제정됐고 이 법에 따라 설치됐다.

코인데스크 US에 따르면, CFPB는 페이스북과 구글, 아마존, 애플, 스퀘어, 페이팔에 각 사의 소비자 결제 상품과 결제 계획, 활용 현황 자료를 제출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이 가운데 페이스북과 스퀘어, 페이팔은 결제 서비스로 가상자산 산업에도 진출했다.

CFPB의 자료 제출 명령은 대상 기업들이 개인 결제 데이터를 사용하고 관리하는 방법을 더 잘 이해하기 위한 것이라고 매체들은 전했다. 

로힛 초프라(Rohit Chopra) CFPB 국장은 "빅테크 기업들은 우리의 결제 정보를 통해 구축한 거대한 제국을 점차 확장하면서 우리의 지출 습관을 더욱 더 강력하게 통제하고 많은 것을 얻어낼 것을 열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빅테크 기업들이 소비자 결제 분야에서 영향력을 키우고 성장하기를 간절하게 바란다는 사실은 우리의 우려를 점점 더 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CFPB가 요청한 자료는 광범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각 기업이 확보한 소비자 정보가 대출 서비스나 다른 결정에 어떻게 사용되는지, 그 정보들이 소비자에게 표시되는 광고를 결정하는 데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 등 다양하다.

코인데스크 US에 따르면, ▲기업들이 금융 규제를 뚫고 소비자 데이터를 확보해 소비자들의 지리적 위치 확인 및 검색 서비스와 결합한 것인지 ▲ 그런 정보를 이용해 소비자들의 행동방식을 심층 분석한 광고를 제작하고 가격을 차별화해 판매했는지 ▲ 그러한 광고를 또 다른 기업들에 판매할 것인지 등에 CFPB는 주목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페이스북 등은 수십 개의 질문에 답해야 하고 그 결과를 가지고 CFPB는 소비자들의 의견도 구할 계획이라고 매체들은 전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