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키리 CIO "비트코인 현물 ETF, 내년 중반까지 승인 어려울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지성
전지성 2021년 10월29일 08:13
출처=스티븐 맥클러그 CIO 트위터 계정 캡처
출처=스티븐 맥클러그 CIO 트위터 계정 캡처

비트코인 현물 기반 상장지수펀드(ETF·exchange-traded fund)에 대한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승인은 내년 중반까지 어려울 거라는 업계의 전망이 나왔다.

미국 가상자산 전문 운용사 발키리 인베스트먼트(Valkyrie Investments) 스티븐 맥클러그(Steven McClurg) 최고투자책임자(CIO)는 28일 "현물 비트코인 기반 ETF 승인은 2022년 중반까지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고 CNBC가 보도했다.

발키리는 지난 주 프로셰어즈(Proshares)에 이어 사상 두번째로 비트코인 선물 기반 ETF를 승인 받아 출시했고 출시 5분 만에 1천만 달러를 모았다.

맥클러그 CIO는 "적어도 내년 중반까지는 비트코인 현물 ETF를 볼 수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거래소에서 정확히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이해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비트코인 현물 ETF와 관련해) 당국은 좀 더 많은 규제 구조를 두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CNBC에 따르면, 12개 이상의 자산운용사가 비트코인 자체를 추종하는 ETF를 신청했지만 현물 수탁(custody)에 대한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우려 때문에 아직 승인을 받은 회사는 없다. 

그러나 SEC의 움직임을 업계는 주목하고 있다. SEC는 11월 14일까지 현물 기반 비트코인 ETF에 대한 반에크(VanEck)의 제안을 승인하거나 거부해야 한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 걸 2021-10-29 15:32:39
상장 조건이 엄격해지고 시간이 오래 걸려 나중에 상장을 하게 되면 거래소의 믿음성도 올라가게 될수 있고 많은 투자자들로 하여금 가격 변동 외의 걱정을 없앨 수 있다고 본다.

피드백 2021-10-29 14:12:13
비트코인 현물 ETF 아직 승인 어려운 원인은 비트코인 거래소가 규제의 틀 바깥에 있다 보니 자금 세탁 사기 등 불법적인 거래 초래할 수 있다고 하네요. 빨리 합법적인 규제가 나왔으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