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젝티브 프로토콜, 메인넷 출시... "1.2억달러 인센티브 프로그램"
탈중앙화 파생상품 트레이딩용 메인넷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혁
박상혁 2021년 11월17일 10:44
출처=인젝티브 프로토콜
출처=인젝티브 프로토콜

크로스체인 파생상품 거래를 지원하는 디파이(DeFi, 탈중앙화금융) 프로젝트인 인젝티브 프로토콜이 메인넷을 출시했다고 16일 밝혔다.

인젝티브 프로토콜은 이번 메인넷 출시와 함께 트레이더, 마켓 메이커, 디파이 프로젝트들을 위한 1억2000만달러 규모의 인센티브 프로그램인 아스트로(Astro)도 함께 공개했다. 

인젝티브 프로토콜은 가상자산, 상품, 대체불가능토큰(NFT), 외환 등을 거래할 수 있는 탈중앙화 레이어2 거래소라고 소개했다. 가스비 없이 트레이딩을 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는 것이 인젝티브 프로토콜의 특징이다.

인젝티브 프로토콜은 아스트로를 통해 탈중앙거래소 내 유동성을 확보하면서 거래를 촉진시킬 예정이다.

인젝티브 프로토콜에 따르면 아스트로는 오더북(호가창) 기반의 탈중앙거래소가 그간 실시한 유동성 인센티브 중 가장 큰 규모의 프로그램이다. 우선 지원 대상은 마켓 메이커와 트레이더다. 일반 사용자도 참여도와 거래량에 따라 보상을 받을 수 있다.   

인젝티브 프로토콜은 트레이딩뿐 아니라 인젝티브 생태계 성장과 구성에 대한 지원도 아스트로를 통해 이뤄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젝티브 랩스의 공동 설립자이자 최고경영자(CEO)인 에릭 첸은 "탈중앙화된 파생상품 거래를 지원하는 가장 강력한 크로스 체인 프로토콜을 구축하는 것이 인젝티브 프로토콜의 임무"라고 말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