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스퀘어의 첫 투자처: 메타버스, 가상자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담은 한겨레 기자
선담은 한겨레 기자 2021년 11월29일 20:45
SK텔레콤의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ifland). 출처=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의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ifland). 출처=SK텔레콤 제공

지난 1일 에스케이(SK)텔레콤과 분할한 신설회사 에스케이스퀘어가 재상장 첫날 메타버스와 불록체인 관련 사업 투자를 발표하며 새 성장 비전을 제시했다.

29일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 재상장한 에스케이스퀘어는 가상자산거래소 코빗에 900여억원을 투자해 약 35% 지분을 인수했다고 이날 밝혔다. 최대 주주인 엔엑스씨(NXC)에 이은 2대 주주다.

또한 카카오게임즈 계열사인 넵튠의 자회사 온마인드에 80억원을 투자해 지분 40%를 취득했다고 덧붙였다. 온마인드는 버추얼 인플루언서 ‘수아’를 만든 3차원(3D) 가상 캐릭터 제작사다.

회사 쪽은 차세대 플랫폼 사업 확대를 위한 시너지 효과를 고려한 투자라고 설명했다. 현재 에스케이텔레콤은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ifland)를, 에스케이스퀘어는 음원 플랫폼 ‘플로’(FLO),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플랫폼 ‘웨이브’(wavve) 등을 보유하고 있다.

예를 들어, 이프랜드 플랫폼에 코빗의 메타버스 가상자산거래소 ‘코빗타운’이 결합되면 이프랜드 이용자는 메타버스 세상에서 가상 재화를 손쉽게 거래할 수 있게 된다. 여기에 더해 온마인드의 3차원 가상 캐릭터 제작 기술은 한층 실감나는 아바타를 구현할 수 있다.

또 플로나 웨이브의 지식재산권(IP)을 기반으로 만든 가상자산을 코빗의 대체불가능토큰(NFT) 거래 마켓을 통해 구매·소장할 수 있는 사업모델도 가능하다는 게 회사 쪽 설명이다.

이와 더불어 에스케이스퀘어는 코빗의 주요 사업인 가상자산거래소 사업 확대를 위한 협력에도 나선다. 에스케이가 보유한 전화번호 기반 통합 로그인 서비스와 분산신원확인(DID) 기반 간편 인증 서비스 등을 도입해 투자자들이 언제든 간편하고 안전하게 코빗을 이용할 수 있는 사용 환경을 구축한다.

한편, 에스케이스퀘어는 지난 26일 앱마켓 사업을 하는 자회사인 ‘원스토어’의 기업공개(IPO)를 위해 한국거래소에 코스피 상장 예비심사 신청서를 제출했다. 원스토어의 상장 목표 시기는 내년 상반기다.

이날 에스케이스퀘어의 주가는 시초가(8만2천원)보다 7.32%(6000원) 하락한 7만60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