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스테이블 코인 기반 해외송금 기술 검증 완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지성
전지성 2021년 11월30일 16:26
신한은행. 출처=한겨레신문
신한은행. 출처=한겨레신문

신한은행이 국내 금융권 최초로 스테이블 코인에 기반한 해외송금 기술을 개발해 검증까지 마쳤다고 30일 밝혔다.

스테이블 코인이란 가격 안정성을 지향하는 가상자산이다. 주로 법정화폐 담보형, 가상자산 담보형, 무담보형이 있다.

보통 1코인이 1 미국 달러 가치를 갖도록 설계해 가격 변동성을 낮췄다. 홍콩 비트파이넥스 거래소가 미국 달러 연동 목적으로 만든 코인, USDT(테더)가 대표적이다.

신한은행은 이날 "지난 8월부터 이사회로 참여하고 있는 '헤데라 해시그래프'와 함께 블록체인 기술과 네트워크를 활용한 스테이블 코인 기반 해외송금 기술을 개발했고 최근 테스트를 통해 검증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또 "법률과 규제를 충분히 검토한 뒤 서비스 도입 절차를 신중하게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한은행 스테이블 코인 기반 해외 송금 서비스. 출처=신한은행
신한은행 스테이블 코인 기반 해외 송금 서비스. 출처=신한은행

신한은행은 "기술 검증은 송금 은행과 수취 은행이 PoC(개념 입증·아이디어 개념의 기술적 실현 가능성에 대한 증명) 환경에서 헤데라 해시그래프를 통해 송금 내용을 확인한 후, 원화 스테이블 코인을 발행·소각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스테이블 코인 기반 해외 송금은 기존 방식보다 저렴하다고 신한은행은 설명했다.

스테이블 코인 해외 송금은 은행 간 직접 이체로 진행돼, 중개은행 수수료 등이 전혀 들지 않는다. 블록체인 네트워크 사용료만 건당 100원 이하로 발생한다. 기존 해외 송금 서비스는 중개 은행 수수료로만 20달러 등을 지불해야 한다.

송금시간도 기존 2∼6일에서 35초 정도로 크게 줄일 수 있다.

신한은행은 "고객들에게 블록체인 기반의 차별화 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속도를 내겠다"라고 말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