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빗코 등 4곳, 가상자산사업자 대열에 합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지현
함지현 2021년 12월14일 17:01
출처=한빗코 제공
출처=한빗코 제공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한빗코, 비블록, 비트레이드, 플랫타익스체인지 4곳이 가상자산사업자(VASP) 자격을 확보했다. 

금융위원회 금융정보분석원(FIU)은 14일 "이들 4개 업체의 신고 수리가 결정돼 가상자산사업자 수는 18개로 늘었다"고 밝혔다.

한빗코, 비블록, 비트레이드, 플랫타익스체인지 4곳은 모두 코인마켓 사업자로 신고했다.

해당 거래소에서는 BTC(비트코인)이나 스테이블 코인 등 가상자산으로만 다른 가상자산을 사고 팔 수 있다.

FIU는 현재까지 신고서를 제출한 42곳 중 18곳에 신고 수리 결정을 내렸다. 그 중 가상자산 거래소는 16곳이며, 기타 사업자는 2곳이다. 

빗썸의 심사만 단 한 차례 보류된 것을 제외하고 모든 사업자들이 '신고 거부' 없이 금융당국의 문턱을 넘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블루스 2021-12-14 18:01:52
하이에나 같은 거래소들이 이미 단물 다 빨아먹고 뱉은 껌을 타 거래소들이 빠 먹는다고 생각해 봐라.. 이제 와서 무슨 의미 있겠니... 지네끼리 다 짜고 친 거지

태양의 기사 2021-12-14 17:25:36
다구리 판이 점점 커지는구먼 ㅋㅋㅋ 실명계좌까지 싹 다 받으면 대인배 놀이하는 업 투다 비트 투다 꼴 안 봐도 되겠구먼 ㅋㅋㅋ

스폰지Bob 2021-12-14 17:19:36
이럴바엔 다 실명계좌 받게 하고 지들끼리 경쟁하게 해라~ 실력 없는 거래소들은 자동으로 탈락 된다... 이건 뭐 치킨집도 아니고 4곳씩 신고 수리 하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