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바이누, DAO 간다.."스테이킹하면 시바스왑 상장 투표권 부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지현
함지현 2022년 1월3일 10:08
출처=시바이누 웹사이트 캡처
출처=시바이누 웹사이트 캡처

대표적인 밈(Meme) 코인 프로젝트 ‘시바이누’가 탈중앙화 자율조직(DAO)을 만들었다. 그 첫 단계인 DAO 1은 이용자들이 거버넌스 토큰을 스테이킹하도록 유도해, 고래들이 거버넌스 토큰 가격에 미치는 영향을 완화하는 데 주안점을 뒀다. 

2일(현지시간) 가상자산 전문매체 디크립트에 따르면, 시바이누는 지난 1일 '도기 DAO 1'의 베타 버전을 배포했다. 

베타 버전 '도기 DAO 1'는 시바이누 커뮤니티 이용자에게 탈중앙화거래소(DEX) '시바스왑'의 유동성 풀에 어떤 거래쌍을 추가할지에 대한 투표권을 부여한다. 또한 자체 거버넌스 토큰 BONE도 분배할 예정이다. 

시바스왑의 디스코드 리더(Discord moderator) '퀴니'는 "DAO 1은 개발팀의 권한을 낮추고, 커뮤니티에 권력을 바로 제공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고 말했다.

개발팀은 DAO 1 출시와 함께 거버넌스 토큰 스테이킹 콘트랙트도 개시했다. 스테이킹으로 BONE을 장기간 락업해 고래들이 한순간 대량 매도를 할 수 없게 하기 위해서다. DAO에 스테이킹된 BONE은 tBONE으로 변환되며, tBONE을 보유한 이용자들은 프로젝트에 대한 투표권을 갖는다.

대표적으로 시바스왑 이용자들은 tBONE 토큰으로 시바스왑에 어떤 프로젝트를 상장할지를 결정할 수 있다. 여기서 표를 많이 받은 프로젝트는 더 많은 BONE 토큰을 할당 받을 수 있다.

커뮤니티에서 표를 받은 프로젝트 중 최대 30개가 상장될 예정이며, 커뮤니티는 2주마다 새로운 거래쌍을 지원할지 여부를 결정한다. 

시바이누 개발팀이 후속으로 준비 중인 '도기 DAO 2'는 BONE·tBONE 토큰의 사용성을 개선해 이용자들이 프로젝트에 대한 포괄적인 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