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디센트럴랜드에 뉴욕 가상 전시장 열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지성
전지성 2022년 1월7일 07:33
디센트럴랜드에 들어선 삼성 837X 이미지. 출처=삼성전자 미국법인 웹페이지
디센트럴랜드에 들어선 삼성 837X 이미지. 출처=삼성전자 미국법인 웹페이지

삼성전자가 미국 뉴욕 맨해튼의 대형 제품 체험 전시장 ‘플래그십(주력·대표 매장) 837(flagship 837·삼성 837)’의 가상 전시장을 디센트럴랜드에 열었다.

더블록은 6일(현지시간) “삼성전자 미국법인이 맨해튼의 명소 ‘플래그십 837’의 가상 전시장 ‘삼성 837X(Samsung 837X)’를 디센트럴랜드에 열어 한시적으로 운영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플래그십 837은 삼성전자가 지난 2016년 맨해튼 다운타운 ‘미트패킹(Meatpacking) 지역에 연 삼성전자 제품 체험 전시장이다. 

워싱턴스트리트 837번지에 있어 '삼성 837' 마케팅센터로 불렸고 2016년 개장 뒤 하루 1000명 이상 방문할 정도로 인기가 많았다.

디센트럴랜드는 이더리움 기반의 가상 부동산 메타버스다. 메타버스 가운데 가장 각광을 받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날 “삼성 837X의 디센스털랜드 입점은 디센트럴랜드 역사에서 가장 큰 부동산 거래 사례 가운데 하나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출처=삼성전자 미국법인 웹페이지
출처=삼성전자 미국법인 웹페이지

삼성 837X 전시장은 '커넥티비티 극장(Connectivity Theater)’과 ‘지속 가능성의 숲(Sustainability Forest )'에서 디지털 모험을 제공하고 '커스텀 스테이지(Customization Stage )'에서 축하 공연을 선보일 것이라고 삼성은 설명했다.

오프라인 플래그십 837 전시장과 가상 전시장 삼성 837X에선, 디제이 감마 바이브(DJ Gamma Vibes)가 진행하는 댄스 파티를 현실과 가상의 혼합 형태로 즐길 수 있다고 삼성은 덧붙였다.

삼성은 또 “커넥티비티 극장은 1월 8일까지 계속되는 세계 최대 전자·가전 전시회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행사의 삼성 뉴스를 제공하고 지속 가능성의 숲에서는 방문객들이 수백만 개의 디지털 나무를 통해 신비로운 경험을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삼성은 디지털 나무와 함께 기후 위기에 맞서기 위해 현실 세계에도 나무를 심고 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더블록은 “삼성이 카르다노재단(Cardano Foundation) 협력사 베리트리(Veritree)와 함께 마다가스카르에 올해 1분기 2백만 그루의 나무를 심기로 했다”고 전했다.

베리트리는 ‘카르다노 숲(Cardano Forest)’을 운영하며 이용자가 15개 이상의 ADA(카르다노) 토큰을 기부하면 한정판 나무 토큰(tree tokens)을 제공한다. 베리트리는 기부받은 ADA를 가지고 이용자들을 대신해 한 그루 씩 나무를 심는다.

베리트리는 “나무 토큰은 NFT 디지털 아트에 사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 한정판 웨어러블 NFT. 출처=삼성전자 미국법인 웹페이지
삼성전자 한정판 웨어러블 NFT. 출처=삼성전자 미국법인 웹페이지

이용자들은 또 837X 대체불가능토큰(NFT) 배지와 3개의 한정판 NFT 웨어러블 아이템을 상품으로 제공하는 퀘스트에 참여할 수 있다. 당첨자는 7일 오후 8시37분(미국 동부 표준시)에 발표한다.

미셸 크로산-마토스(Michelle Crossan-Matos) 삼성전자 미국법인 수석 부사장은 "혁신은 우리의 DNA에 새겨져 있고 우리는 여러분 모두 이 급성장하는 가상 세계를 놓치지 않기를 간절하게 바란다”고 말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