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게임은 질병 아니다"…확률형 아이템 정보 완전 공개 공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지성
전지성 2022년 1월12일 17:37
왼쪽부터 원희룡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정책본부장, 윤석열 후보, 하태경 게임특위 위원장. 출처=국민의힘 웹페이지 캡처
12일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가 게임산업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원희룡 선거대책본부 정책본부장, 윤석열 대통령 후보, 하태경 게임특위 위원장. 출처=국민의힘 웹페이지 캡처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는 12일 "게임회사에게 '확률형 아이템' 정보를 완전하게 의무적으로 공개시키겠다"고 약속했다.

확률형 아이템 정보 부족과 아이템 무작위 지급은 온라인 게임 이용자들의 대표적인 불만이다. 이를 해결해 게임을 이용하는 20대 유권자의 지지를 얻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이 공약을 포함해 '게임업계 불공정 해소를 위한 4가지 약속'을 발표했다.

확률형 아이템은 게임 캐릭터를 꾸미거나 능력을 키우는데 필요한 아이템(장비)을 말한다. 이용자는 충분한 정보 없이 '장난감 뽑기'처럼 돈을 내고 무작위로 받아 왔다.

그러나 좋은 아이템은 많은 돈을 써도 받아낼 가능성이 매우 낮아 게이머들의 불만이 크다.

특히 게임회사가 좋은 아이템을 제공할 확률도 공개하지 않고 수시로 바꾸기까지 해 지난해엔 게이머들이 트럭 시위와 불매운동에 나서기도 했다.

윤석열 후보는 일정 규모 이상의 게임회사에 방송사의 시청자위원회와 비슷하게 이용자권익보호위원회를 만들어 게이머들이 게임사를 직접 감시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지금까지 게임 이용자에게 가해졌던 불공정 문제를 완전히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어떤 상품도 공정 거래를 위해 상품 내용을 소비자에게 정확하게 알려줄 의무가 있다”고 설명했다.

게이머들이 아이템을 사고파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게임사기도 뿌리 뽑겠다고 했다.

게임사기는 피해액이 100만원 이하 소액인 경우가 많고 처리 절차가 오래 걸리고 복잡해 피해자들이 고소를 포기하곤 한다. 이에 대해 경찰청 등 관계기관에 전담기구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윤석열 후보가 12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게임 산업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출처=국민의힘 웹페이지 캡처
윤석열 후보가 12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게임 산업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출처=국민의힘 웹페이지 캡처

e스포츠 공약도 발표했다.

윤석열 후보는 “e스포츠는 질병이 아니라 말 그대로 스포츠이기 때문에 e스포츠도 프로야구처럼 지역연고제를 도입하고 지역별로 e스포츠 경기장을 설립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프로야구처럼 아마추어 e스포츠 생태계가 지역을 기반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는 뜻이다.

이 밖에 어린이와 어르신도 손쉽게 게임을 할 수 있도록 게임아카데미를 설치하고 게임접근성진흥위원회를 설립해 장애인도 게임을 즐길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윤석열 후보는 "우리 사회에서 세대 간 인식차가 큰 대표적 분야가 게임이지만 게임을 질병으로 보던 왜곡된 시선을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저녁 이준석 대표와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에서 온라인 게임 '리그오브레전드'(LoL·롤) 대회 '2022 LCK 스프링 개막전'을 볼 예정이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