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가상자산, 코로나19 이후 주식과 연관성 높아졌다"
팬데믹으로 금융시장 흔들리자 위험회피 성향 커져...주식ㆍ가상자산 동반 하락
"가상자산 도입국 금융안정성에 위협될 수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범수
박범수 2022년 1월13일 10:13
출처=IMF
출처=IMF

국제통화기금(IMF)이 코로나19이후 가상자산과 주식의 연관성이 높아졌다는 연구 결과를 11일(현지시간) 발표했다.

IMF는 보고서를 통해 팬데믹 이전에는 BTC(비트코인), ETH(이더리움)을 비롯한 가상자산은 주식과 연관성이 거의 없었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두 자산군의 상호연관성은 높아졌다.

2017년 1월~2019년 12월의 비트코인과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 상승률의 상관계수는 0.01이고 2020년 1월~2021년 11월의 상관계수는 0.36였다. 계수가 1에 가까울수록 연관성이 높고 -1에 가까울수록 낮다는 의미다.

출처=IMF 보고서
출처=IMF 보고서

따라서 계수가 코로나 팬데믹 전후 36배 증가한 것은 펜데믹 이후 비트코인과 주식이 같이 상승하거나 하락하는 경우가 많아졌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IMF는 두 자산군의 상호 연관성이 증가한 원인으로 중앙은행의 통화정책 변화와 투자자들이 포트폴리오에 가상자산 도입을 늘린 것을 꼽았다.

코로나19로 중앙은행이 자본 시장에 유동성 공급을 늘리자 개인과 기관의 가상자산 투자가 늘어났는데, 이를 통해 가상자산이 주식과 함께 주요 투자 수단으로 편입됐다는 설명이다.  

IMF는 또한 팬데믹 이후 가상자산과 주식이 서로에게 미치는 파급효과가 더 커졌다고 설명했다. IMF는 이를 비트코인-S&P500 변동성 유출 지표를 통해 설명했다. 이 수치가 팬데믹 전후 증가했고 이는 서로에게 미치는 영향력이 커졌다는 것. 

특히 IMF는 비트코인과 주식이 서로 영향을 미치는 정도가 금융 시장이 극심한 변동성을 겪을 때 높아졌다고 봤다.

출처=IMF
출처=IMF

IMF는 또한 이렇게 상호 연관성이 높아졌을 때 비트코인 투자자의 심리가 주식 시장으로 이어져 금융 안정성을 해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비트코인 가격이 급락하면 투자자의 위험 회피 성향은 커지게 되는데, 이 경우 투자자는 주식도 위험 시장으로 간주해 주식 투자까지 줄어들게 된다는 것이다.

IMF는 "비트코인의 높은 가격 변동성과 가치평가를 고려하면 비트코인이 주식과 연관성이 높아진 것은 특히 가상자산을 광범위하게 도입한 국가들의 금융 안정성에 위협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따라서 이러한 가상자산의 위험성을 해결하기 위해 국제적인 규제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IMF는 "가상자산이 익명성이라는 특징으로 자금 세탁 등 범죄에 사용될 때 규제 당국이 완전히 경로를 파악하지 못하는 것이 해결돼야 한다"고 밝혔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블루스 2022-01-13 16:41:11
요즘 투자자들 익명이고 나발이고 관심없슴 ~ 탈중앙이든 말든 거의 상관없음 ~ 그냥 돈 벌면 됨. ㅋ

Kim Eileen 2022-01-13 14:38:40
가상자산이 위험 자산이긴 하지만 그만큼 투자자산으로 인정받았다는 거죠.